대통령실, 尹 3·1절 기념사 논란에 "반일 감정 이용하려는 세력 있어"

송오미 입력 2023. 3. 3. 00: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를 두고 일각에서 '저자세'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해 대통령실은 "양국 국민은 과거보다 미래를 보고 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제 침략이 우리 탓인 것처럼 읽힐 수 있는 대목에 논란이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안보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한일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 핵심이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시민단체와 역사학자들 사이에서 친일사관에 동조했다는 비판이 나온다'는 질문엔 "한국과 일본에는 두 세력이 있는 거 같다"며 "한쪽은 어떻게든 과거를 극복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는 세력, 또 하나는 어떻게든 반일 감정과 혐한 감정을 이용해서 정치적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세력이 있다"고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양국 국민, 과거보다 미래 보고 가는 게 바람직"
윤석열 대통령과 영부인 김건희 여사 내외가 1일 서울 중구 유관순 기념관에서 열린 제104주년 3·1절 기념식에서 태극기를 들고 만세삼창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의 3.1절 기념사를 두고 일각에서 '저자세' 비판이 제기된 데 대해 대통령실은 "양국 국민은 과거보다 미래를 보고 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2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제 침략이 우리 탓인 것처럼 읽힐 수 있는 대목에 논란이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안보와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한일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 핵심이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시민단체와 역사학자들 사이에서 친일사관에 동조했다는 비판이 나온다'는 질문엔 "한국과 일본에는 두 세력이 있는 거 같다"며 "한쪽은 어떻게든 과거를 극복하고 미래를 향해 나아가자는 세력, 또 하나는 어떻게든 반일 감정과 혐한 감정을 이용해서 정치적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세력이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연 어느 쪽이 좀 더 국가 이익을 위해 고민하고 미래 세대를 위해 고민하는 세력인지 현명한 국민들이 잘 판단하리라 생각한다"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전날 약 1300자, 5분 25초 분량의 3.1절 기념사에서 "우리가 세계사의 변화에 제대로 준비하지 못해 국권을 상실하고 고통받았다"고 했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을 중심으로 "매국노 이완용의 말", "친일본색" 등의 비판이 쏟아졌다.

Copyright ©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