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진 피해지 아냐, 위약금 40% 내라" 튀르키예 여행객 분통

황예린 입력 2023. 2. 14. 18:24 수정 2023. 2. 15. 18: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오후 튀르키예 하타이 안타키아 시내 건물들이 지진으로 인해 무너져있다. 연합뉴스

지인과 7박9일 튀르키예 여행을 계획하고 있던 직장인 김민주(31)씨는 최근 튀르키예 지진 소식을 듣고 여행사에 패키지 여행 예약 취소가 가능한지 문의했다가 황당한 답변을 받았다. 1인당 120만원짜리 여행상품 금액의 40%를 취소 위약금으로 지불해야 한다는 것이었다.설상가상으로 여행일 10일 안 쪽이면 취소 위약금이 70%라고 했다.

김씨는 “여행사는 정부의 여행금지 방침이 없고 여행사가 판단하는 천재지변 등에 해당하지 않아 취소 위약금을 내야 한다고 했다. 외교부는 여행사가 하라는 대로 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었다”며 “100만원 상당의 돈이 너무 아깝지만 위험을 걱정하는 주변 어른들 얘기도 있고 재난으로 초상집 분위기인 곳에 가서 웃으며 놀 수 없을 것 같아 취소했다”고 말했다.


“여진 이어지고 불안한데 취소 위약금 40%”


지난 8일 여행사 B의 온라인 사이트에 올라온 튀르키예 여행 상품 취소 환불 문의와 답변 글이다. 황예린 기자.
규모 7.8 강진이 튀르키예 남부를 강타해 3만여 명이 사망했다는 소식에 튀르키예 여행 취소를 결심했다가 취소 위약금에 놀란 여행객들의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회원 수 218만 명의 여행 온라인 커뮤니티 ‘유랑’에 올라온 ‘튀르키예 여행 예정 그대로 갈 거냐’는 제목의 글에는 “여행사에서 취소가 안 된다 해서 당혹스럽다” “수수료 내고 취소했다”는 댓글이 달렸다. 위약금 없이 튀르키예 여행 상품 환불이 가능한지 함께 알아보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에는 60명이 넘는 사람들이 참여했다.

각 여행사가 고지한 취소 위약금이 공정거래위원회가 고시한 표준약관과 크게 차이가 난다는 지적도 있다. 김씨의 경우 표준약관에 따르면 여행 10일 전 취소이기에 15% 금액만 위약금으로 물면 되지만, 김씨가 고른 여행사의 해당 패키지 상품의 경우 여행사 A가 계약한 항공사의 취소료에 따라 설정한 특별약관에 근거해 여행 출발 10일 전이라도 취소 위약금을 40%나 지불해야 한다.


“관광지, 진앙으로부터 1000km 밖”


여행사들은 튀르키예 관광 상황은 천재지변에 해당하지 않기에 위약금 없이 환불 취소해줄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하나투어·모두투어·참좋은여행 등 주요 여행사들은 이스탄불 공항부터 튀르키예 주요 관광지 모두 지진 피해 지역으로부터 1000km 떨어져 있어 여행하는 데 지장이 없다는 이유를 들고 있다. 진앙과 가장 가까운 관광지인 카파도키아와도 300km 이상 거리가 있다는 것이다.
여행사 C 관계자는 “과거 동일본 대지진이나 사이판 태풍 때처럼 현지 교통망이 끊기거나 항공편 차질 있을 때는 여행사가 선제적으로 환불 조치를 했지만 튀르키예는 그런 상황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특히 여행사들은 패키지 상품 가격의 70~80% 해당하는 항공편이나 호텔 업체가 환불을 해주면, 여행사가 위약금 없이 환불해주는 경우도 고려할 수 있지만, 관련 업체들이 모두 수수료 없이 환불해주는 상황을 거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7일 외교부가 밝힌 튀르키예 여행경보 조정 현황. 외교부.
외교부가 튀르키예 동남부 일부에 특별여행주의보를 내렸지만 여행사들은 관광지에 해당하는 곳이 아니라는 설명을 반복중이다. 지난 7일 외교부는 카흐라만마라쉬·말라티야·아드야만·오스마니예·아다나·하타이 등 6개 주에는 여행경보 1단계(여행유의)를, 디야르바크르·샨르우르파·가지안테프·킬리스 등 4개 주에는 여행경보 3단계(출국권고)를 발령했다.

외교부는 여행 취소 환불 문제는 약관에 따라 정해지는 것으로, 외교부의 ‘여행경보’도 권고일 뿐 강제조치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황예린 기자

Copyright©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