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주하기 싫은 '오너' 문현준 "구마유시 펜타킬 못 빼앗았다. 운 좋게 펜타 한 듯" [LCK]

최지영 기자 입력 2023. 2. 8. 23:1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너' 문현준이 세주가 싫다며 패치를 간절히 바랬다.

이어 문현준은 '엄사령관' 엄티와의 맞대결에 "생각대로 잘하는 선수였다. 1세트 초반에 무리하게 했던 플레이가 있는데 그 부분만 아니면 좋았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문현준은 그의 펜타킬을 빼앗으려고 했다.

이에 대해선 "한 번 빼앗으려고 했는데 운이 좋게도 펜타킬 먹은 것 같다"며 재치 넘치는 답변을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오너' 문현준이 세주가 싫다며 패치를 간절히 바랬다. 

8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3 LCK 스프링' 1라운드 T1 대 브리온의 맞대결이 열렸다.

이날 T1은 브리온을 꺾고 처음으로 6승 고지를 달성했다. T1은 라인전부터 이득을 보면서 브리온을 터트렸다. 특히 1세트에서는 '오너' 문현준의 바론 스틸이 큰 몫을 해냈다.

문현준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가 6승을 했지만 2대0 승리는 오랜만이다. 그래서 더 기쁜 것 같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세주로 다시 한 번 캐리를 해낸 그는 "세주 같은 챔피언은 하고 싶지 않다. 얼른 메타가 바꼈으면 좋겠다"고 단호함을 드러냈다. 

그는 '케리아' 류민석과의 좋은 호흡에 "경기하면서 각 나올때마다 콜하고 잘 들어주니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현준은 '엄사령관' 엄티와의 맞대결에 "생각대로 잘하는 선수였다. 1세트 초반에 무리하게 했던 플레이가 있는데 그 부분만 아니면 좋았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1세트 극적 바론 스틸각을 본 문현준. 그는 완벽한 스틸에 대해 "나는 원래 작년부터 스틸할 때 예측으로 날렸다. 그런데 오늘은 뭔가 딱 보였다. 반응속도로 해낸 것 같다"고 남다른 반응속도를 보여줬다.

'구마유시' 이민형은 2세트 펜타킬을 달성했다. 하지만 문현준은 그의 펜타킬을 빼앗으려고 했다. 이에 대해선 "한 번 빼앗으려고 했는데 운이 좋게도 펜타킬 먹은 것 같다"며 재치 넘치는 답변을 전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