린도어와의 호흡은 다음 기회로…'아내 출산' 코레아, WBC 참가 포기

박윤서 기자 입력 2023. 2. 7. 09:46 수정 2023. 2. 7. 09: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네소타 트윈스 카를로스 코레아(29)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을 포기했다.

미네소타 구단은 7일(한국시간) 코레아의 WBC 불참 소식을 전했다.

당초 코레아는 푸에르토리코 대표의 일원으로 WBC에 참가하려 했지만, 내달 11일 둘째 아들이 태어나며 대표팀 합류를 포기했다.

코레아가 출산 휴가를 다녀온 뒤 WBC에 참가한다면, 대회 이후 곧바로 시즌을 맞이해야 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미네소타 트윈스 카를로스 코레아(29)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출전을 포기했다.

미네소타 구단은 7일(한국시간) 코레아의 WBC 불참 소식을 전했다. 당초 코레아는 푸에르토리코 대표의 일원으로 WBC에 참가하려 했지만, 내달 11일 둘째 아들이 태어나며 대표팀 합류를 포기했다.

푸에르토리코는 도미니카공화국, 베네수엘라, 니카라과, 이스라엘 등과 D조에 편성됐다. 1라운드 첫 경기는 3월 11일에 열린다. 

코레아는 지난 2017 WBC에 출전해 홈런 9타점 장타율 0.750 활약을 펼치며 푸에르토리코를 결승으로 이끈 바 있다.

하지만 6년 만에 열리는 이번 대회에서 코레아의 퍼포먼스를 볼 수 없다. 여기에 메이저리그 최정상급 내야수 프란시스코 린도어(뉴욕 메츠)와의 호흡도 다음 기회를 기약하게 됐다. 

데릭 팔비 미네소타 사장은 "코레아는 푸에르토리코 대표팀에 엄청난 자부심이 있고 힘든 결정을 내렸다. 3월 초 몸 상태가 100%가 아닌 상태에서 출산 휴가을 갔다온 후 토너먼트 일정을 소화한다는 것은 무리한 일정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메이저리그는 3월 31일 개막한다. 코레아가 출산 휴가를 다녀온 뒤 WBC에 참가한다면, 대회 이후 곧바로 시즌을 맞이해야 한다. 정상적으로 컨디션을 끌어올리지 못한채 정규 시즌에 돌입할 가능성이 크다.

코레아는 지난해 12월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13년 총액 3억 5천만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액수로 FA 계약에 합의했다. 그러나 발목 부상 이력 때문에 메디컬 테스트를 통과하지 못했고 계약이 불발됐다.

코레아는 곧바로 '큰손' 뉴욕 메츠와 12년 총액 3억 1500만 달러 계약을 체결했다. 하지만 또다시 신체 검사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결국 코레아는 2차례 계약 불발을 겪은 끝에 원소속팀 미네소타에 잔류했다.

코레아는 미네소타와 6년 2억 달러 FA 계약을 맺었다. 4년 7000만 달러 추가 옵션이 포함됐고, 옵션이 실행되면 코레아는 최대 10년 2억 7000만 달러를 받는다.

사진=AP/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