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지진’ 사망자 1800명… 피해 규모 눈덩이

송태화 입력 2023. 2. 6. 22:35 수정 2023. 2. 6. 23: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6일(현지시간) 튀르키예 동남부를 강타한 강진으로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합쳐 1800여명의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튀르키예에서만 10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왔으며 시리아에서도 8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푸아트 옥타이 튀르키예 부통령은 사망자 수를 284명으로 발표했으나, 몇 시간 만에 피해자 수가 급증했다.

튀르키예와 시리아 양국의 집계를 더하면 사망자가 1800명에 육박한 것으로 추정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튀르키예서만 1000명 이상 사망자 발생
시리아 서북부도 지진 피해 집중돼
시간 지날 수록 피해 규모 더욱 커질 듯
6일(현지시간) 시리아 알레포주 북부 아자즈 타운의 한 병원에서 인근 튀르키예에서 일어난 규모 7.8 강진 여파로 부상한 소녀가 치료를 기다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튀르키예 동남부를 강타한 강진으로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합쳐 1800여명의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집계됐다. 수색 작업이 계속될수록 피해 규모는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중이다. 튀르키예에서만 10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왔으며 시리아에서도 800여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나 세제르 튀르키예 재난위기관리청장은 이날 오후 현재까지 튀르키예 10개 지역에서 1014명이 사망하고, 7000여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또 2824개의 건물이 붕괴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은 “아직도 사상자가 늘고 있다. (피해 규모를) 예상하기 어렵다”며 “겨울철 추운 날씨에다 야간에 발생한 지진으로 상황이 매우 어렵지만 모두가 힘을 모아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푸아트 옥타이 튀르키예 부통령은 사망자 수를 284명으로 발표했으나, 몇 시간 만에 피해자 수가 급증했다.

시리아 보건부는 현재까지 사망자를 403명, 부상자를 1284명으로 집계했다. 여기에 반군 측 민간 구조대인 ‘하얀 헬멧’은 반군 지역에서 최소 380명이 사망하고 1000명 이상이 다쳤다고 현지 상황을 알렸다. AFP 통신은 양측의 집계를 합하면 사망자는 최소 783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시리아 서북부에 피해가 집중됐으며, 최소 58개 마을이 완전히 파괴됐다고 밝혔다. 튀르키예와 시리아 양국의 집계를 더하면 사망자가 1800명에 육박한 것으로 추정된다.

지진이 일어난 곳은 시리아 국경과 90㎞밖에 떨어지지 않은 곳이다. 지진의 직격탄을 맞은 시리아 북부는 10년 넘게 반군이 장악해 바샤르 아사드 정권과 내전을 벌이고 있다. 아사드 독재 정권을 피해 온 피난민 400여만명이 살고 있는 지역이기도 하다. 충분한 의료 지원을 받기 힘든 곳이다.

6일(현지시간) 튀르키예 남부 아다나의 붕괴한 건물에서 부상자를 옮기는 구조대 모습. AP 연합뉴스


모두가 잠든 새벽 시간에 지진이 발생한 데다 무너진 건물 밑에 깔린 사람도 많아 희생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설상가상으로 이날 낮에도 강한 여진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피해가 더욱 커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지진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4시17분 튀르키예 동남부에서 발생했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은 이날 지진의 진앙은 튀르키예 남부 도시 가지안테프에서 약 33㎞ 떨어진 내륙 지역이라고 밝혔다. 진원 깊이는 17.9㎞로 분석됐다.

튀르키예는 아프리카판과 아라비아판, 유라시아판에 끼어 있어 지진이 비교적 자주 발생하는 국가에 속한다. 1999년 북서부 이즈미트 지방에서 발생한 지진 때는 최소 1만8000명이 숨졌다. 최근 25년 동안 규모 7 이상 지진만 7차례에 달한다. 1923년 9월 일본 도쿄 일대를 쑥대밭으로 만든 간토 대지진이 이번 튀르키예 지진과 규모가 비슷한 7.9였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