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이 YG주식을 팔면 ‘신인 걸그룹’이 데뷔한다?

김혜선 입력 2023. 1. 30. 06:0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국민연금이 지난해 대형 엔터사 주식 중 YG엔터테인먼트 보유 비율을 크게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은 지난 2013년부터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에 투자를 시작한 이후 두 번 주식보유량을 크게 축소했는데, 모두 YG의 신인 걸그룹 데뷔 직전 시기였다.

30일 금융감독원의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지난해 2월 25일(보고의무발생일 기준) YG의 주식 보유 비율을 9.40%까지 올렸다가 같은 해 6월 16일(보유비율 8.4%), 9월 20일(7.39%), 11월 23일(6.25%)까지 꾸준히 비율을 줄여 총 3.15%p를 축소했다. 이 기간 국민연금이 팔아치운 YG 주식은 약 56만주로, 변동일 당시 종가로 계산할 경우 267억원을 상회한다.

국민연금이 YG 주식 수백억원을 처분할 동안, JYP와 SM, 하이브 등 대형 엔터사 주식은 비중에 큰 변동이 없거나 오히려 더 늘었다. JYP의 경우, 국민연금은 지난해 7월 13일 직전 보고서에 비해 보유 비율을 7.18%에서 7.25%로 늘렸다. SM도 지난해 8월 17일 7.81%에서 8.96%로 늘렸다. 하이브의 경우 국민연금은 BTS의 군입대 이슈에도 주식 보유 비율을 크게 줄이지 않고(-0.88%p) 경영활동 참여가 가능한 ‘일반 투자 목적’으로 일부 주식을 바꿨다.

흥미로운 점은 국민연금의 YG 주식 매도 시기다. 국민연금이 눈에 띄게 보유 주식을 줄인 시기에 YG엔터는 차세대 걸그룹 데뷔를 단행했다는 것이다. 지난 2015년의 경우 국민연금은 9월 10일 YG의 주식 보유 비율을 역대 최대인 10.87%까지 늘렸으나, 2016년 2월 17일에는 절반 이상 처분해 4.17%까지 줄였다. 국민연금의 대량매도 6개월 뒤인 2016년 9월에는 3세대 걸그룹인 블랙핑크가 데뷔했다. 이후 블랙핑크는 YG의 간판 아이돌 그룹으로 빠르게 입지를 다졌다.

이번에 YG가 야심차게 4세대 걸그룹 베이비몬스터를 내놓을 준비를 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비슷하다. 국민연금은 지난 2020년 코로나19 발생 초기 시장 충격으로 주식을 매도한 것보다 지난해 1%p 가까이 YG 주식을 더 팔았는데, YG엔터는 지난 1일 신인 걸그룹 데뷔를 알린 뒤 멤버들을 공개하며 데뷔 프로모션을 본격화하고 있다.

대표적 기관투자자인 국민연금이 YG 주식을 처분하는 것은 기존 간판 걸그룹의 전속계약 만료 시점과 연관이 깊은 것으로 관측된다. 표준계약서에서 신인 아이돌 그룹의 계약기간으로 7년을 권장한다. YG에서 2016년 5월에는 2NE1의 계약이 만료됐고 올해는 8~9월 블랙핑크의 계약이 끝나는 상황이다.

국민의 노후 자금으로 자산을 굴리는 국민연금은 시장을 보수적으로 읽고 투자 방향을 설정한다. 연예기획사에서 간판 아이돌 그룹의 매출 기여도는 절대적이다. 이런 그룹의 계약 만료는 예측 가능한 리스크고 국민연금은 이를 감안해 움직인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 

실제로 증권가에서는 YG의 ‘원(One) IP’(블랙핑크 IP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것)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을 다수 내놓은 바 있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11월 YG 기업분석 리포트에서 “사실상 블랙핑크 단일 아티스트 체제에 가까운 상황에서 이들의 계약 만기가 가까워짐에 따라 관련 우려가 반영됐다”며 목표 주가를 9% 하향했다. 한화리서치센터 역시 “블랙핑크가 벌어준 시간들 ‘그 이후’에 대한 가시성이 다소 떨어진다”고 평가했다. 다올투자증권도 “투자자는 (블랙핑크) 단일 라인업 의존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올해 베이비몬스터의 데뷔는 블랙핑크의 이렇데 할 대체 아티스트가 부재한 상황에서, YG엔터가 4세대 걸그룹이라는 새로운 캐시카우를 만들어내려는 시도다. 베이비몬스터가 데뷔 즉시 글로벌 시장에서 각광을 받으며 월드투어를 하는 블랙핑크를 따라잡기는 어렵다. 하지만 블랙핑크이 2NE1을 넘어서도록 빠르게 성장시켰던 YG이기에 베이비몬스터 데뷔로 인해 YG에 대한 기대감이 높어진 것도 사실이다.

박수영 한화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YG가 신인 결그룹 베이비몬스터 영상을 공개하며 회사 주가를 짓눌렀던 ‘제로/원 IP’ 우려를 불식했다”며 “주력 IP의 이탈과 신규 IP 공개 지연에 따른 시장 불안감을 일시에 해소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기훈 하나증권 애널리스트는 “엔터 산업의 가장 큰 투자 포인트가 앨범”이라며 “최근 데뷔한 걸그룹들은 데뷔 시즌에 앨범 당 100만장 내외를 판매하고 있다. 베이비몬스터의 데뷔가 (YG의) 매우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짚었다.

정지수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블랙핑크 외 흥행을 보증하는 IP가 부재했던 만큼 베이비몬스터의 초반 흥행 여부에 따라 (YG의)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 해소가 가능할 전망”이라고 했다.

김혜선 기자 hyeseon@edaily.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