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겸장 3루수 롤렌, 6수 끝 HOF 입회 성공...A-rod 2년 연속 실패

김지수 기자 입력 2023. 1. 25. 12: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공수겸장 3루수로 이름을 떨쳤던 스콧 롤렌(48)이 명예의 전당 입성에 성공했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25일(한국시간) 명예의 전당 입회자 선출 투표 결과 롤렌은 입회 기준선 75%를 넘은 득표율 76.3%(297표)를 기록하며 명예의 전당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올해 명예의 전당 입회 투표에서는 롤렌을 비롯해 총 28명의 후보가 BBWAA 회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메이저리그를 대표하는 공수겸장 3루수로 이름을 떨쳤던 스콧 롤렌(48)이 명예의 전당 입성에 성공했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25일(한국시간) 명예의 전당 입회자 선출 투표 결과 롤렌은 입회 기준선 75%를 넘은 득표율 76.3%(297표)를 기록하며 명예의 전당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다.

올해 명예의 전당 입회 투표에서는 롤렌을 비롯해 총 28명의 후보가 BBWAA 회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이중 롤렌만 명예의 전당 입성 티켓을 거머쥐게 됐다.

롤렌은 2012 시즌을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물러난 뒤 2018년부터 명예의 전당 입회에 도전했다. 첫해 득표율 10.2%에 그치며 고배를 마셨지만 매년 득표율이 상승했고 지난해에는 63.2%를 기록하며 입회 점점 가능성을 높였다. 올해 6수 끝에 감격적인 명예의 전당행을 이뤄냈다. 

롤렌은 1996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빅리그 무대를 처음 밟은 뒤 안정적인 수비와 정교한 타격을 앞세워 빠르게 자리를 잡았다. 1997 시즌 만장일치로 내셔널리그 신인왕을 차지했고 골드글러브 8회 수상, 올스타 7회 선정 등 빛나는 커리어를 쌓았다.

롤렌의 전성기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2002-2007) 시절이었다. 2006 시즌에는 타율 0.296 22홈런 94타점으로 맹활약을 펼치며 세인트루이스의 월드시리즈 우승에 기여했다.

빅리그 통산 2038경기를 뛰며 타율 0.281 2077안타 316홈런 1211득점 1287타점 OPS 0.855의 기록은 미국 야구 역사상 최고의 3루수 중 한 명으로 평가받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역대 3루수 중에는 18번째로 명예의 전당 입회의 기쁨을 맛봤다. 

반면 금지약물 복용으로 징계를 받았던 알렉스 로드리게스는 득표율 35.7%에 그치며 2년 연속 고개를 숙였다. 매니 라미레스도 33.2%의 득표율을 기록해 내년에도 명예의 전당 입회 기준을 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