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수의 카운터어택] 1승1무1패에 대한 고찰

장혜수 입력 2022. 12. 9. 00:13 수정 2022. 12. 9. 05:5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장혜수 콘텐트제작에디터

2022 카타르월드컵에 출전했던 한국 축구대표팀이 지난 7일 금의환향했다. 한국의 조별리그 1차전 우루과이전이 열린 지난달 24일부터 보름 동안 온 국민이 축구에 푹 빠져 지냈다. 8강전과 준결승전, 결승전이 아직 남았다. 하지만 한국이 대회를 마친 만큼 아드레날린을 뿜으며 경기를 볼 일은 없을 것 같다. 목표였던 16강 진출을 축하한다. 혼신의 노력을 다한 한국 선수들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 자, 잔치가 끝났으니 차분하게 계산서를 한 번 뽑아보자.

현 월드컵처럼 조별리그 네 팀 중 상위 두 팀이 16강에 오르는 경우, 2무1패(승점 2점)여도 올라갈 수 있다. 한 팀이 3승을 거두고 나머지 세 팀이 서로 비길 때다. 3승 팀에 가장 적은 점수 차로 진 팀이 올라간다. 이론적으로 그렇다는 거지, 월드컵 실제 사례는 없다. 반대로 2승1패(승점 6점)도 떨어진다. 한 팀이 3패를 하고, 나머지 세 팀이 물고 물리는 경우다. 1982 스페인월드컵에서 알제리가 2승1패로 떨어졌다. 그렇다면 조별리그를 통과한 2무1패와 탈락한 2승1패 중 누가 더 잘한 걸까.

선수들 훈련 모습을 지켜보는 벤투 감독. [뉴시스]

한국은 이번 조별리그에서 1승1무1패(승점 4점)였다.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 무승부, 2차전에서 가나에 2-3 패배, 3차전에서 포르투갈에 2-1 승리를 기록했다. 한국은 2006 독일월드컵에서도, 2010 남아공월드컵에서도, 조별리그에서 1승1무1패였다. 2006년에는 울었고, 2010년과 이번에는 웃었다. 물론 숫자가 모든 걸 말하지는 못한다. 과거 월드컵에서 한국은 대개 상대에 밀리다가 한두 번 기회를 살려 이기거나 비겼다. 반면 이번에는 주도권을 잡고 경기를 풀어갔다. 분명히 후한 점수를 줄 부분이다.

월드컵 개막 전까지 파울루 벤투 감독은 꽤 비판을 받았다. 세계적 강팀을 상대로 그의 전술이 통할까 의문이었다. 결과적으로 우루과이와 포르투갈에는 통했고, 16강전 상대인 브라질에는 통하지 않았다. 상상하기 싫지만, 만약 조별리그 3차전에서 0-2로 뒤지던 가나가 우루과이의 공세를 막아내지 못했다면 한국의 16강은 꿈으로 끝났다. 한국 16강행의 결정적 변수였던 가나의 선전을 벤투 감독 지도력과는 어떻게 연결해 봐야 할까. 정말 운도 실력인가.

30년도 더 지난 고교 시절 일이다. 하루는 사회 선생님이 교탁 바로 앞 친구 머리에 손을 올리고 말했다. “만약에 말입니다. 이 학생이 훗날 대통령이 됐다고 칩시다. 누군가 제게 ‘대통령은 학생 시절 어떤 분이었나’ 묻는다면 이렇게 대답할 겁니다. ‘눈빛과 후광이 눈부셔 제대로 볼 수 없었다. 이런 날이 올 거라 생각했다’고 말입니다. 그런데 이 학생이 훗날 연쇄 살인마가 됐다고 칩시다. 같은 질문에 이렇게 대답할 겁니다. ‘눈을 마주치기 싫었다. 눈빛에 어둠의 기운이 흘렀다. 이런 날이 올 거라 생각했다’고 말입니다. 음하하.”

장혜수 콘텐트제작에디터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