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바놀’이 치매 예방… 어떤 음식에 많이 들었을까?

김서희 기자 입력 2022. 12. 3. 18: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나이가 들면 뇌 기능이 자연스럽게 떨어지며 치매를 걱정하게 된다.

아직 치료약이 없을뿐더러 치매를 앓는 국내 환자 수가 늘어나고 있기에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플라바놀, 뇌세포 파괴 막아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식단은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

'뇌 운동'을 통해 좌뇌와 우뇌를 자극하는 것도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황의 커큐민 성분은 특정 염증 자극을 차단하고 염증을 억제한다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나이가 들면 뇌 기능이 자연스럽게 떨어지며 치매를 걱정하게 된다. 아직 치료약이 없을뿐더러 치매를 앓는 국내 환자 수가 늘어나고 있기에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항산화물질이 풍부한 식단이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치매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플라바놀, 뇌세포 파괴 막아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식단은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 항산화물질이 뇌의 산화 스트레스를 상쇄해 뇌세포 파괴를 막아주기 때문이다. 미국 시카고대 연구팀이 치매가 없는 평균 연령 81세 성인 961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을 일일 플라바놀 섭취량에 따라 다섯 개의 그룹으로 나눈 후 7년 동안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 케일, 콩, 차, 시금치, 브로콜리와 같은 플라바놀을 가장 많이 섭취한 사람들은 가장 적게 섭취한 사람들에 비해 인지 기능 저하율이 32% 감소했다. 혈액 내에 항산화물질이 많은 사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낮다는 미국 국립노화연구소 연구 결과도 있다.

◇뇌 건강에 좋은 식품
뇌 건강에 좋다고 알려진 식품은 이 외에도 다양하다.

▶호두=뇌신경세포의 60%를 구성하는 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하다. 이는 뇌신경세포가 파괴되는 것을 막고, 더 활발하게 움직이도록 돕는다. 특히 채식주의자는 무기질이나 단백질이 부족하기 쉬운데, 호두는 이를 보충하는 좋은 공급원이다. 지방이 많아 산화하기 쉬우므로 껍질째로 구입해 먹을 때마다 깨 먹는 것이 좋다.

▶버섯=양송이버섯을 포함한 느타리, 표고 등도 뇌 건강에 좋다. 싱가포르국립대 연구팀이 60세 이상 600명의 식습관과 뇌 기능을 6년 동안 추적 관찰한 결과, 1주일에 버섯을 2회 이상 먹는 사람이 경도인지장애 위험이 절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황=강황의 커큐민 성분은 특정 염증 자극을 차단하고 염증을 억제한다. 2018년 ‘영양학 진보’에 따르면 카레의 주재료인 강황의 항염증 화합물인 커큐민을 섭취하면 만성 염증으로 인해 인지력이 떨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커큐민은 특히 알루미늄이란 금속으로부터 뇌를 보호한다. 알루미늄은 기억력과 공간학습에 장애를 일으킨다고 알려졌다.

◇뇌 운동도 꾸준히 해야
뇌세포를 자극하는 활동을 병행하면 좋다. 중국 쓰촨대 연구에 따르면 치매 가족력이 있든 없든 운동·집안일·사회적 관계 맺기에 적극적인 사람들은 소극적인 사람들보다 치매 발병 위험이 각각 25%, 21%, 15%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뇌 운동’을 통해 좌뇌와 우뇌를 자극하는 것도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 좌뇌는 언어능력과 계산능력을 담당한다. ‘읽고 쓰기’와 ‘산수 계산’을 자주 하면 좌뇌가 발달한다. 우뇌의 경우, 시·공간 감각을 기르거나 감정을 자극할 수 있는 활동들이 추천된다.

-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opyright© 헬스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