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의 결별 소식 인스타에 던이 좋아요를?! 헤어짐도 그저 쿨한 현아&던

라효진 입력 2022. 12. 1. 11: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그야말로 폭탄 선언이었습니다. 지난달 30일 저녁, 현아가 인스타그램에 7년째 공개 연애 중이던 던과의 결별 사실을 밝혔어요. "헤어졌어요. 앞으로 좋은 친구이자 동료로 남기로 했어요. 항상 응원해 주시고 예쁘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현아의 짧은 글에 주어는 없었지만, 던을 가리킨 말이란 건 누구라도 알 수 있었죠.

공개 연애 중인 스타 커플은 많지만 현아와 던처럼 일까지 함께 한 이들은 극히 드뭅니다. 동반 화보, 광고, 예능 촬영은 물론이고 '현아&던'이라는 그룹으로도 활동했죠. 누구보다 활발했던 럽스타그램도 매번 화제가 됐고요. 그만큼 서로에 대한 깊은 애정을 숨기지 않았던 데다가, 올해엔 현아가 던에게 프러포즈를 받았다는 소식과 커플링 사진까지 공개했던 터라 결별 이야기가 더 놀라웠을 겁니다.

앞서 던은 MBC 〈라디오스타〉에서 럽스타그램에 대한 생각을 밝힌 적도 있는데요. 이에 따르면 현아와 던은 만일 헤어지더라도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커플 사진은 지우지 말자고 했어요. 남녀가 만나고 헤어지는 건 자연스러운 일인데 추억을 지울 필요까진 없다는 거였죠. 헤어진 이후 현아는 던의 사진들을 다수 삭제했지만, 그래도 아직 많은 양이 남아 있습니다. 정말 친구로 지내기로 했는지 던은 현아가 결별 소식을 전한 게시물에 '좋아요'를 누르기도 했어요. 아직까지도 두 사람이 헤어졌단 걸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지만, 아무렴 어때요. 그들의 말처럼 연인이 헤어질 수도 있고, 같은 사람이든 다른 사람이든 또 만날 수도 있는 것 아니겠어요?

Copyright© 엘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