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中 코로나 시위·연준 매파 발언에 일제 하락…유가 상승·비트코인 하락 [출근전 꼭 글로벌브리핑]

김나영 입력 2022. 11. 29. 06:5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김나영 기자]

[글로벌시장 지표 / 11월 29일 오전 6시 현재]

[미국증시 마감시황]

뉴욕증시는 28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497.57포인트(1.45%) 떨어진 3만3849.46에 장을 마감했다. 대형주 중심의 S&P500지수는 62.18포인트(1.54%) 낮은 3963.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76.86포인트(1.58%) 밀린 1만1049.50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시장은 중국의 코로나19 봉쇄와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와 연방준비제도(연준·Fed) 고위 인사들의 발언에 주목했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봉쇄를 반대하는 시위가 확산하고 있음에도 당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고 있어 위험 회피 심리를 강화했다. 지난 26∼27일 상하이, 베이징, 우한 등 중국 각지에서 봉쇄 중심의 고강도 방역에 반대하는 시위가 연이어 지속되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다이내믹 제로 코로나'의 전반적 방침을 일관되게 견지하며 현실 상황에 맞춰 계속 방역 정책을 조정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는 글로벌 공급망을 다시 악화시킬 수 있으며, 애플과 테슬라 등 미국 주요 기업들의 생산에 차질을 초래할 수 있다. 이미 애플은 폭스콘 중국 정저우 공장 생산 차질과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조치 강화로 올해 아이폰 프로 출하량이 600만대 더 줄어들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와 이날 주가가 2.63% 하락 마감했다.

연준 고위 인사들의 ‘매파적인’ 발언에도 주목했다. 연준 3인자인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아직 할 일이 많다"며 내년까지 금리인상 기조를 이어간 뒤 2024년에나 금리인하 전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임스 불러드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도 연준이 더 공격적인 통화정책을 펼칠 가능성을 과소평가하고 있다며 역시 내년까지 금리인상 사이클이 이어질 것임을 시사했다.

한편 미국 블랙프라이데이 온라인 소비는 강한 모습을 보였다. 어도비에 따르면 지난 블랙 프라이데이 온라인 매출은 91억2천만 달러로 집계돼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증가한 수치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소비가 부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으나 소비자들은 계속 지갑을 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도비 추정에 따르면 사이버 먼데이 매출도 10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뉴욕 채권시장에서 10년물 국채금리는 3.701%로 전 거래일과 큰 차이가 없었다. 연준 통화정책에 민감한 2년물 금리는 4.469%로 소폭 떨어졌다. 국채 금리 하락은 안전자산인 국채 가격 상승을 가리킨다.

[특징주]

■기술주

애플 2.63%, 마이크로소프트 2.32%, 알파벳 1.45% 하락 마감했다. 반면 아마존은 0.58% 상승했다.

■전기차주

테슬라는 0.03% 상승해 강보합 마감한 반면 니콜라 3.35%, 리비안 3.01%, 루시드 1.70% 하락 마감했다.

■반도체주

마이크론이 4.5% 급락, 엔비디아도 2.72% 하락 마감했다.

[유럽증시 마감시황]

유럽 주요국 증시는 28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88포인트(0.65%) 하락한 437.85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지수는 158.02포인트(1.09%) 빠진 1만4383.36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47.28포인트(0.70%) 내린 6665.20,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12.65포인트(0.17%) 떨어진 7474.02로 집계됐다.

[중국증시 마감시황]

중국증시는 28일(현지시간)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Wind지수에 따르면 상하이종합지수는 0.75% 하락한 3078.55, 선전성분지수는 0.68% 내린 10829.08, 창업판지수는 0.46% 떨어진 2298.80로 장을 마쳤다.

이날 A주 시장의 낙폭을 키운 주요 요인으로는 당국의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봉쇄 조치 시행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주요 도시들에서 대규모 시위가 발생해 정치적 리스크로 인식돼 하락했다는 분석이다.

이와 동시에 공동부유 정책이 발표돼 이에 따른 불확실성도 시장 압력을 가중시켰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요인들로 지난주 금요일 중국 인민은행이 지준율 0.25% 인하 조치를 발표했음에도 불구하고 경기 반등 기대감이 금일 증시에 반영되지 못했다.

한편 종목별 등락 상황을 보면 금융, 반도체, 제조업, 원자재, 배터리, 자동차 등 업종이 하락한 반면 여행, 공항, 부동산, 소비재 등 업종은 상승했다.

[베트남증시 마감시황]

베트남증시는 28일(현지시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벤치마크 VN지수는 전 거래일에 비해 34.23(3.52%) 급등한 1,005.69를 기록했고 329개 종목이 상승, 46개 종목이 하락했다. 베트남증시 시가총액 상위30대 종목으로 구성된 VN30지수도 36.85(3.81%) 급등한 1,004.34로 마감했고 23개 종목이 상승, 5개 종목이 하락했다. 중소형주 위주의 하노이거래소 HNX지수는 7.29(3.71%) 급등한 204.06를 기록했고 172개 종목 상승, 31개 종목이 하락했다. 비상장기업 UPCoM거래소는 1.62(2.37%) 급등해 70.03를 기록했는데 251개 종목이 상승을, 그리고 71개 종목이 하락했다.

이날 거래대금은 전날에 비해 64% 증가한 15조9,400억동(6억4,300만달러)을 기록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1.68조동 순매수하며 이날 장을 모두 마쳤다.

[국제유가]

국제유가는 중국의 코로나19 관련 불안에 장중 최저치를 경신하기도 했지만 결국 산유국들의 감산 기대감에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내년 1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96센트(1.26%) 오른 배럴당 77.2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WTI 가격은 장 초반에는 배럴당 73.60달러까지 급락하며 2021년 12월 27일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금]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은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가장 많이 거래된 선물인 12월물 금 선물 가격 온스당 13.70달러(0.8%) 내린 1740.30 달러에 마감됐다.

* 더 많은 글로벌투자 뉴스는 [한경 KVINA]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습니다.

▶연재 몰아보기

https://www.wowtv.co.kr/Opinion/SerialColumn/DetailList?subMenu=opinion&Class=S&menuSeq=721&seq=894

김나영기자 nana@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