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이런 맛은 없었다. 독특한 탕수육 맛집 3

홍서영 입력 2022. 11. 28. 18: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먹과 찍먹을 따지는 건 옛날방식!
「 보보식당-버터탕수 」
버터맥주, 버터막걸리,버터커피... 바야흐로 버터의 전성시대다. 와중에 버터 탕수육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곳이 있다. 광주 로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던 보보식당이 서울 신사동에 새로 오픈한 것. 정통 중국식 요리에 모던함을 더한 스타일로 벌써 예약이 힘들 정도로 인기다. 버터 탕수육은 돼지고기와 소고기 두가지 중 선택 가능한데, 개인적으로 돼지고기가 더 맛있더라. 이밖에 동파육, 가리비찜, 깐풍아귀 등 도 훌륭한 편.
「 가담 - 고추탕수육 」
매운맛 공화국이라 불리울 정도로, 맵부심있는 한국인들, 탕수육도 예외일리 없다. 신사동의 오랜 노포 가담의 시그니처 메뉴는 단연 고추 탕수육이다. 쥐똥고추와 청양고추,그리고 대파가 큼직하게 썰어 올라가 일단 비주얼 면에서 합격이다. 바삭하게 튀겨진 누룽지가 함께 올라가 씹는 즐거움을 더한다. 생각보다 맵지 않으니 맵찔이들도 도전해볼만!
「 킹박스 - 레몬갈릭탕수육 」
미드를 보다보면 배달 음식으로 페이퍼 박스에 담긴 중국 요리로 한끼를 해결하는 주인공들을 흔히 볼 수 있다. 간편하고 맛있는 한끼! 킹박스에서는 미드 주인공처럼 맛있는 중식을 즐길 수 있다. 세리박도 다녀간 킹박스에서는 단짠단짠한 레몬 갈릭 탕수육을 주문해보자. 상큼한 레몬과 칼칼한 마늘의 조화가 제법 괜찮다. 아메리칸 차이니즈 푸드에다 와인샵도 겸하고 있어 더 좋다.

Copyright© 코스모폴리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