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 "SM 암흑기 시절, 버스 타고 녹음하러…방시혁이 택시비 줬다"(본인등판)

조혜진 기자 입력 2022. 11. 25. 10:2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가수 보아(BoA)가 SM의 암흑기 시절을 언급했다.

특히 그의 수많은 수상과 기록이 적힌 부분에는 '아시아의 별이라는 별명에서 알 수 있듯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한류스타 중 하나이자 대형 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의 암흑기 시절을 책임진 소녀가장이기도 했다'는 설명이 적혀 눈길을 끌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가수 보아(BoA)가 SM의 암흑기 시절을 언급했다.

24일 원더케이 유튜브 채널에는 'BoA는 사실 아무렇지 않고 무시하고 있는데?'라는 제목의 본인등판 영상이 업로드 됐다.

보아는 이날 나무위키에 적힌 자신의 프로필을 보면서 하나씩 읽어나갔다. 

특히 그의 수많은 수상과 기록이 적힌 부분에는 '아시아의 별이라는 별명에서 알 수 있듯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한류스타 중 하나이자 대형 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의 암흑기 시절을 책임진 소녀가장이기도 했다'는 설명이 적혀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보아는 "암흑기였다"고 인정하며 "매니저분들이 없어서 녹음할 때 버스 타고 가고, 집에 갈 때 방시혁 오빠가 택시 좀 타고가라면서 택시비 주고 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또 그는 'SM 기둥을 몇 개나 세웠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라는 설명에 "건물을 세웠다"고 자신 있게 이야기하며 뿌듯한 미소를 보이기도 했다.

사진=원더케이 유튜브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Copyright©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