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피' 김상수, 14년 만에 삼성 떠나서 kt 입단

윤현 입력 2022. 11. 24. 17: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푸른 피의 내야수' 김상수(32)는 14년 만에 삼성 라이온즈를 떠난다.

프로야구 kt 위즈는 24일 자유계약선수(FA) 김상수와 4년 총액 29억 원에 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대구 야구 명문 경북고를 졸업하고 2009년 삼성에 입단하며 KBO리그 최고의 내야수로 발돋움했던 김상수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유니폼을 바꿔입고 내년 시즌부터 kt 선수로 활약하게 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프로야구] 새 유격수 절실한 kt, 29억 원에 김상수 영입

[윤현 기자]

 프로야구 kt 위즈에 입단한 내야수 김상수
ⓒ kt 위즈
   
'푸른 피의 내야수' 김상수(32)는 14년 만에 삼성 라이온즈를 떠난다.

프로야구 kt 위즈는 24일 자유계약선수(FA) 김상수와 4년 총액 29억 원에 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대구 야구 명문 경북고를 졸업하고 2009년 삼성에 입단하며 KBO리그 최고의 내야수로 발돋움했던 김상수는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유니폼을 바꿔입고 내년 시즌부터 kt 선수로 활약하게 됐다.

'삼성 왕조' 이끌었던 국가대표 유격수 

신인 드래프트에서 1차 지명을 받을 정도로 '떡잎'부터 남달랐던 김상수는 삼성에 입단하자 곧바로 주전 유격수로 자리 잡았고,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 연속 정규리그와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이끌며 '삼성 왕조'의 중심에 섰다.

김상수는 삼성의 프랜차이즈 스타를 넘어 국가대표팀의 간판스타로 활약했다.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시작으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2015년과 2019년 프리미어12까지 출전했다. 아시안게임에서는 금메달도 목에 걸었다.

그러나 생애 첫 FA 자격을 앞두고 허벅지 부상과 타격 부진이 겹치면서 2017년과 2018년에는 김상수의 이름값에 못 미쳤다. 결국 김상수는 2019년 3년 최대 18억 원이라는 다소 아쉬운 계약서에 도장을 찍고 삼성에 남았다.

김상수는 묵묵히 제 역할을 다했다. 2020년 유격수에서 2루수로 자리를 옮겼고, 타율 0.304를 기록하며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2021년에도 다소 부진했으나, 올해는 다시 살아났다. 특히 후반기부터 우격수로 돌아와 52경기에서 타율 0.290 17타점 24득점으로 활약했다.

통산 1552경기에 출전해 타율 0.271 55홈런 549타점 251도루를 기록했고, 풍부한 우승 경력과 경험을 갖춘 김상수는 올 시즌 다시 FA 자격을 취득하며 화려하진 않아도 '알짜배기'로 주목받았다. 

'야구 인생' 2막 올린 김상수의 새로운 도전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에서 활약하던 김상수
ⓒ 삼성 라이온즈
 
그러나 김지찬, 이재현, 김영웅 등 젊은 유격수 자원이 많은 삼성에서 김상수의 입지는 갈수록 줄어들었다. 

반면에 kt는 주전 유격수 심우준과 백업 권동진이 동시에 군입대를 하면서 새로운 유격수가 필요했고, 전성기는 지났어도 경험이 풍부하고 팀 사정에 따라 2루수까지 맡을 수 있는 김상수에게 손을 내밀었다. 

더구나 김상수는 B등급 FA라서 영입하는 팀 입장에서 부담감이 덜하다. 보호선수 25인 외 보상선수와 연봉 100%를 지급하거나, 연봉 200%를 지불하면 된다. 올해 연봉은 2억5000만 원인 김상수의 보상금은 최대 5억 원이다.

결국 여러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지자 줄곧 삼성에서만 몸담았던 김상수도 새로운 도전을 결심했다. 김상수는 "지난해 우승팀인 kt에 올 수 있어서 기쁘고, 주어진 역할에서 최선을 다해 팀의 두 번째 우승에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공·수·주를 두루 갖춘 김상수가 과연 올해 아쉬운 성적에 그친 kt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을지 주목된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