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희, 후크에서 철저한 '을'…이승기 논란 방관자 NO" (연예뒤통령)[종합]

이예진 기자 입력 2022. 11. 23. 23: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승기가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선희 또한 소속사 내에서 철저한 을이었다는 주장이 전해졌다.

앞서 이승기는 지난 18년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음원 수익을 단 한 푼도 정산 받지 못했다며 정산 내역의 투명성을 강조하는 내용증명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이승기가 소속사와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선희 또한 소속사 내에서 철저한 을이었다는 주장이 전해졌다.

23일 오후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이승기 후크 갈등..이선희 소름돋는 실제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이승기는 지난 18년간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로부터 음원 수익을 단 한 푼도 정산 받지 못했다며 정산 내역의 투명성을 강조하는 내용증명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후크엔터테인먼트 대표의 문자 내역과 녹취록이 공개돼 파장을 더했다. 녹취록에서 권진영 대표는 "내 이름을 걸고 죽여버릴 거다. 내 남은 인생을 그 XX를 죽이는 데 쓸 것이다"이라며 폭언을 했다.

이에 이진호는 이선희를 언급하며 "이승기의 노예계약 논란과 이선희 씨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며 "기본적으로 이승기 씨와 이선희 씨의 관계, 후크엔터테인먼트에 단 두 명의 연예인 밖에 없다는 점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여기서 중요한 게 이선희 씨의 입장이다"라며 "이승기를 처음 발탁한 인물도 이선희고, 후크에 이승기를 데려온 인물도 이선희다. 그런데 이승기가 음원 수익을 단 한 푼도 못 받을 때 어떠한 도움도 주지 못했다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 전까지는 몰랐다고 쳐도 특히나 지난해 '싱어게인1','싱어게인2'를 하면서 굉장히 가깝게 활동을 했다. 소속사 가수로서 충분히 얘기를 해줄 수 있는 부분이었는데 그렇기 때문에 포커싱이 이선희 씨에게 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이승기가) 이선희씨를 스승으로 모시면서 굉장히 깍듯하게 대했는데 이승기가 당하는 부당함에 대해서는 입을 닫았다는 내용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진호는 "취재 결과 이선희씨는 후크 내에서 갑의 위치에 있는 인물이 결코 아니었다. 이선희는 후크에 대한 지분을 단 1%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권진영 대표가 후크에 대한 모든 지분을 갖고 있었고 후크 내의 위상, 입지 역시 권진영 대표가 이선희의 위에 있었다. 이선희는 후크 내에서 그냥 소속 연예인에 불과했다"며 "내부 증언을 확보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에 일화가 있다. 후크가 최근 압수수색을 받았다. 그리고 이승기 씨가 바로 내용증명을 발송을 했는데 이에 대해서 공식적인 답변을 못 받았다. 회사 입장을 뉴스를 통해서 인지를 했다"며 "압수수색을 당한 이후에 그 어떠한 연락도 받지 못한 상태인데 이선희 씨 역시 마찬가지라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이진호는 "이선희씨도 뉴스를 통해 접했고, 며칠이 지난 후에야 관련 내용을 소속사로부터 전달받았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상황에서는 이선희가 분명히 권진영 대표보다 을에 있는 건 사실이지만 둘의 관계가 좋았다고 한다. 둘이 끈끈하게 이어오긴 했지만 회사 자체를 형성시키고 그에 따른 권력을 가진 것은 권진영 대표이다. 다만 최근 들어서 양측의 사이가 굉장히 소원해졌다"라고 전했다.

끝으로 이선희를 향해서 나오고 있는 비난들에 대해 "이선희는 적어도 후크 내에서는 철저한 을이었고 소속 연예인에 불과했다.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