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보드에 전기자전거까지 무분별 주차에 보행 불편

강민한 입력 2022. 10. 23. 14:00 수정 2022. 10. 23. 14: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남 창원시 성산구 일대 중심가 도로에 공유형 킥보드는 물론이고 최근에는 전기자전거까지 무분별하게 방치되면서 시민 통행 불편을 가중 시키고 있다.

23일 창원시와 '퍼스날 모빌리티'(Personal Mobility) 공유서비스 운영업체 등에 따르면 9개 업체 2545대의 전동 킥보드와 1개 업체 1000여대의 전기자전거를 운영 중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중심가 킥보드 2500여대, 전기자전거 1000여대 비치
'PM' 숫자 규제나 단속할 수 있는 근거 마련 요구
창원 시내 한 도로변 횡단보도에 전동 킥보드가 쓰러진 채 방치돼 있다.


경남 창원시 성산구 일대 중심가 도로에 공유형 킥보드는 물론이고 최근에는 전기자전거까지 무분별하게 방치되면서 시민 통행 불편을 가중 시키고 있다.

23일 창원시와 ‘퍼스날 모빌리티’(Personal Mobility) 공유서비스 운영업체 등에 따르면 9개 업체 2545대의 전동 킥보드와 1개 업체 1000여대의 전기자전거를 운영 중이다.

이 같은 ‘PM’은 회원 가입만 하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고, 서비스구역 내 어디든 주차할 수 있다. 이들 ‘PM’이 시내 곳곳에 비치되면서 시민들의 보행을 방해하는 일이 늘어나고 있다.

주말인 22일 오후 3시쯤 창원 성산구 중앙동의 한 도로변 횡단 보도 앞에 전동킥보드 2대가 나란히 막고 있어 2m 남짓한 인도 통로가 더욱 좁게 보였다.

이모(62·여)씨는 “걷다 보면 전기 자전거와 전동킥보드가 인도 위에 방치돼 있는 것을 거의 매일 본다”며, “보행에 방해되지 않게 주차를 해두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그렇지 않아 불편하다”고 말했다.

이어 “전기자전거의 경우 전동킥보드보다 크기도 훨씬 커 시각장애인이나 힐체어 이용자들의 통행에 불편을 주는 것은 물론이고, 아이들이 뛰어다니다 부딪혀 다칠까 봐 걱정 된다”고 전했다.

용호동의 또 다른 인도에는 공유형 전동킥보드와 전기자전거가 인도 위에 나란히 세워져 있었고, 지나가는 사람들은 이를 피해 가며 인도를 걸어 다녔다.

전기자전거 역시 공유형 전동킥보드와 같이 반납 규정이 없다 보니 일부 이용자들은 인도와 길가에 방치하듯 반납하는 경우가 빈번히 발생 하고 있는 것이다.

창원시 관계자는 “타 시에 비해 엄격히 관리를 하지만 인력 부족은 어쩔 수 없다”면서 “무분별하게 주차된 ‘PM’으로 불편하다는 신고가 들어오면 업체에 연락해 신속하게 처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운영업체 관계자도 “최근 이용자가 늘면서 일부 장소에서 관리가 안되는 점을 인정 한다”면서도 “주차 질서 안내 등 올바른 이용 방법을 안내 하지만 잘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업체와 수시로 간담회를 갖고 있다. 창원지역에 1000여대의 전기자전거를 운영하는 업체는 최근 관리인력을 6명에서 12명으로 늘리는 등 개선을 하고 있으나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지자체와 업체가 관리를 한다지만 제대로 되지 않는 실정이다. 이용자들의 올바른 시민의식도 중요하지만 모든 잘못을 이용자에만 떠넘기는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이에 대해 한 시민은 “최근 창원 도심에 킥보드, 전기자전거가 무분별하게 늘어나는 것은 문제라며 이를 규제하거나 심한 경우 단속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