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9월 일자리 26만3000개 증가, 전망치 상회.. 실업률은 3.5%

김대현 입력 2022. 10. 7. 22: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노동부는 9월 기준 비농업 일자리가 26만3000개 증가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일자리 증가 규모는 전월 31만5000개보다 줄었다.

전월 대비 0.2%포인트 떨어졌고, 예측치 3.7%보다도 낮았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월 대비 0.3% 증가했고, 전년 대비로는 5% 증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13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 사우스론에서 열린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입법 기념행사에서 연설하며 겉옷을 벗고 있다. 그는 미국산 전기차 보조금 조항을 주요 치적으로 거론하며 IRA 성과를 거듭 강조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대현 기자] 미국 노동부는 9월 기준 비농업 일자리가 26만3000개 증가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일자리 증가 규모는 전월 31만5000개보다 줄었다.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적게 증가했다.

다만 시장 전문가 전망치 25만개보단 높았다. 분야별로는 레저 및 접객업, 보건 분야에서 일자리 증가가 두드러졌다.

실업률은 사실상 완전고용에 가까운 3.5%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0.2%포인트 떨어졌고, 예측치 3.7%보다도 낮았다. 코로나19 확산 직전 기록한 수치와 비슷하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월 대비 0.3% 증가했고, 전년 대비로는 5% 증가했다.

이번 미국 고용지표가 월가 예상치를 웃돌고 튼튼한 고용시장이 유지되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미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금리 인상 기조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40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오른 물가를 잠재우기 위해 세계적인 경기 침체 우려에도 지난달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았다. 세 차례 연속 자이언트스텝을 결정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김대현 기자 kdh@asiae.co.kr

Copyright ©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