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한반도 긴장 고조에 "핵전쟁 안돼, 상황 전개 예의주시"

이해준 입력 2022. 10. 6. 23:30 수정 2022. 10. 7. 05:4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러시아가 긴장이 고조되는 한반도 상황에 대해 “상황 전개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스푸트니크 통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미 양국이 2017년 이후 처음으로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을 한 가운데 긴장이 지속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는 동북아 평화 체제를 구축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러시아는 이 같은 체제 구축을 위한 정치 외교적 절차가 최대한 빨리 재개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북한은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가 연합훈련을 마치고 한반도를 떠난 지난 4일 화성-12형으로 추정되는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했다. 6일 새벽에는 동해상으로 또 탄도미사일 2발을 쐈다. 북한은 올해 탄도미사일을 22번째 발사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이후 고조되는 핵 위협과 관련해 “러시아는 핵전쟁이 절대 일어나선 안 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을 선언하면서 미국이 일본에 두 차례 핵무기를 사용한 전례를 남겼다”며 핵무기 사용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한편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지난달 21일 러시아에 동원령이 내려진 뒤 70만 명이 해외로 도피했다는 일부 매체의 보도에 대해 “정확한 수치는 없지만 기사의 주장과 거리가 한참 먼 것은 분명하다”며 “가짜 이야기 같다”고 말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Copyright©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