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계 가격 인상 도미노..상반기 이어 하반기도 줄줄이 오름세

송승윤 입력 2022. 10. 3. 17: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올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식품업계에서 도미노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빙그레는 지난 1일부터 과자 제품 6종 가격을 평균 13.3% 인상했다.

삼양식품도 같은 날 원부자재 가격 인상을 이유로 사또밥과 짱구, 뽀빠이 등 과자 제품의 가격을 평균 15.3% 올렸고, 팔도도 이날부터 12개 라면 브랜드의 가격을 평균 9.8% 인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과자·라면 등 제품 가격 줄줄이 인상
육류·유제품 등 상승세 지속 전망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올해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식품업계에서 도미노 가격 인상이 이어지고 있다.

3일 업계에 따르면 빙그레는 지난 1일부터 과자 제품 6종 가격을 평균 13.3% 인상했다. 인상 이후 꽃게랑과 야채타임, 쟈키쟈키, 스모키 베이컨칩 등 과자 제품은 편의점 판매가 기준 1500원에서 1700원이 된다. 순차적으로 다른 유통채널에서도 가격이 인상될 예정이다.

삼양식품도 같은 날 원부자재 가격 인상을 이유로 사또밥과 짱구, 뽀빠이 등 과자 제품의 가격을 평균 15.3% 올렸고, 팔도도 이날부터 12개 라면 브랜드의 가격을 평균 9.8% 인상했다. 김치 업계에선 국내 포장김치 시장 점유율 1위 업체인 대상이 종가집 김치 가격을 평균 9.8% 올렸다.

앞서 오리온은 지난달 15일부터 전체 60개 생산제품 중 파이와 스낵, 비스킷 등 16개 제품 가격을 평균 15.8% 인상한 바 있다. 주요 제품별로는 초코파이가 12.4% 오르고 포카칩과 꼬북칩, 예감이 각각 12.3%, 11.7%, 25% 올랐다. 농심도 스낵 제품 23개 출고가를 평균 5.7% 올렸었다. 오뚜기는 이달 10일부터 라면 가격을 평균 11.0% 올릴 예정이다.

코로나19 장기화를 비롯해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국제 곡물 가격 상승과 원 달러 환율 급등 등으로 물가 상승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상황이라 하반기에도 가격 인상 행렬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사료 가격도 오름세를 보이고 있어 가공식품뿐만 아니라 육류와 육가공품 역시 상승할 수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3분기 식용 곡물 수입단가지수가 192.7로 2분기보다 18.1% 상승하고 사료용은 191.1로 20.4% 비싸질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조만간 원유(原乳) 가격 인상도 예정돼있어 우유를 비롯한 생크림 등 유제품과 아이스크림 가격이 오르는 등 '밀크플레이션'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