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크' 디섐보 "406야드 괴력"..장타 대회 준우승

노우래 입력 2022. 10. 3. 15:54 수정 2022. 10. 3. 15:5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헐크'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사진)가 괴력을 발휘했다.

디섐보는 2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모스키토에서 열린 프로페셔널 롱 드라이브 월드 챔피언십(PLDA World Championship) 결승에서 406야드를 때리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프로페셔널 롱 드라이브 월드 챔피언십은 장타 전문 대회다.

디섐보는 LIV 골프로 옮긴 뒤 PGA투어에서는 모습을 감췄지만, 프로페셔널 롱 드라이브 월드 챔피언십에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출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헐크’ 브라이슨 디섐보(미국·사진)가 괴력을 발휘했다.

디섐보는 2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모스키토에서 열린 프로페셔널 롱 드라이브 월드 챔피언십(PLDA World Championship) 결승에서 406야드를 때리며 준우승을 차지했다. 마르틴 보르그마이어(독일)가 426야드를 날려 정상에 올랐다. 프로페셔널 롱 드라이브 월드 챔피언십은 장타 전문 대회다. 오로지 장타에 특화된 선수들이 출전해 우승을 다툰다.

디섐보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진출 이후 몸집 불리기와 스윙 스피드를 극단적으로 끌어 올리는 방식으로 괴력의 장타자로 변신했다. 2021년에는 드라이브 샷 평균 비거리 323.7야드로 장타왕에 올랐다. 디섐보는 LIV 골프로 옮긴 뒤 PGA투어에서는 모습을 감췄지만, 프로페셔널 롱 드라이브 월드 챔피언십에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출전했다. 작년에는 8강 진출에 만족했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