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적인 이슬람국가' 사우디, 사상 첫 여성 우주인 양성 계획 발표

이지영 입력 2022. 9. 22. 23:33 수정 2022. 9. 23. 05: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22일 여성을 포함한 자체 우주비행사를 우주로 보내는 것을 목표로 훈련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AP=연합뉴스


보수적인 이슬람 국가로 알려진 사우디아라비아가 사상 처음으로 여성 우주인 양성 계획을 발표했다.

22일(현지시간) 사우디 우주위원회(SSC)는 성명을 내고 “더 나은 인류의 삶에 기여하기 위한 우주 비행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우주위원회는 이번 프로그램은 내년에 사우디인 우주 비행사를 우주로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우주인 중 한 명은 여성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우주 프로젝트는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가 추진하는 ‘비전 2030’ 계획의 일환이라고 위원회는 덧붙였다.

실세인 무함마드 왕세자는 4년 전부터 중동의 젊은 ‘계몽 군주’를 표방하며 파격적인 개혁정책을 폈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2018년 축구경기장 입장, 자동차 운전 허용 등 여성의 활동 범위를 넓히는 개혁 정책을 추진했다.

우주 비행에 성공한 첫 번째 아랍인은 사우디 왕자인 술탄 빈살만 알사우드로 1985년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발사한 우주왕복선 ‘디스커버리’호에 탑승했다.

이웃 국가인 아랍에미리트(UAE)는 지난해 첫 여성 우주인을 선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Copyright©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