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전 208일..러, 우크라 남부 또다른 원전 공격

김태규 입력 2022. 9. 20. 03:3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08일째인 19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의 원자력발전소 외에 인근 미콜라이우주(州) 또 다른 원전에 대한 공격을 감행했다.

CNN, 뉴욕타임스(NYT), 가디언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군이 이날 새벽 미콜라이우의 피우데노우크라인스크 원전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발전소 건물 유리창이 부서졌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미콜라이우주 피우데노우크라인스크 원전 타격
원자로 300m 부근서 폭발…일시 전력차단 후 복구

[미콜라이우(우크라이나)=AP/뉴시스]러시아 군이 1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미콜라이우주(州)의 피우데노우크라인스크 원전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고 에네르고아톰이 밝혔다. 건물 유리창이 파손된 모습. 2022.09.19.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208일째인 19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의 원자력발전소 외에 인근 미콜라이우주(州) 또 다른 원전에 대한 공격을 감행했다.

CNN, 뉴욕타임스(NYT), 가디언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국영 원전기업 에네르고아톰은 성명을 통해 "러시아군이 이날 새벽 미콜라이우의 피우데노우크라인스크 원전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했다"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발전소 건물 유리창이 부서졌다"고 밝혔다.

해당 원전은 러시아가 이미 점령한 자포리자주 에네르호다르 원전에서 북서쪽 방향으로 약 195㎞ 가량 떨어진 또다른 원전이다. 3개의 원자로를 보유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에서 두 번째로 큰 원전이다.

에네르고아톰은 "원자로에서 약 300m 떨어진 곳에서 강력한 폭발이 발생했다"면서 "원자로 3기는 이상 없이 가동 중이지만, 3개의 송전선의 전력이 일시적으로 차단됐다"고 밝혔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텔레그램 채널에 "그들(러시아)은 원전이 무엇인지 잊어버린채 전 세계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며 "너무 늦기 전에 이들의 공격을 멈춰야 햔다"고 적었다.

키릴로 티모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실 부국장은 "원전 내 3개의 송전선이 일시적으로 전력이 차단됐다가 자동으로 복구됐다"며 "미사일이 몇 백 m만 옆에 떨어졌으면 상황은 완전히 달라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In this photo provided by the South Ukraine nuclear power plant, a crater left by a Russian rocket is seen 300 meter from the South Ukraine nuclear power plant, in the background, close to Yuzhnoukrainsk, Mykolayiv region, Ukraine, Monday, Sept. 19, 2022. (South Ukraine Nuclear Power Plant Press Office via AP)

NYT가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30분께 해당 원전 주변에 미사일 타격에 따른 폭발로 추정되는 섬광이 포착됐다.

페트로 코틴 에네르고아톰 대표는 우크라이나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원자로의 콘크리트 외벽은 비행기 충돌에도 견디게끔 설계돼 있지만, 미사일이 조금만 더 가까이 떨어졌다면 원자로가 손상됐을 것"이라며 "러시아의 핵 테러 외에는 달리 설명할 길이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러시아는 해당 원전의 공격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오히려 우크라이나군이 자포리자 원전에 대한 포격을 계속했다는 주장으로 맞섰다.

러시아 측이 임명한 자포리자 지역 행정청장 알렉산더 볼가는 러시아 현지 TV 인터뷰에서 "우크라이나 무장 세력이 며칠 째 계속해서 에네르호다르 원전 인근 화력발전소를 포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타스 통신은 보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