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연구재단 "약탈적학술지, 학계 신뢰 떨어 뜨려"[과학을읽다]

김봉수 입력 2022. 9. 9. 08:54 수정 2022. 9. 9. 16: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고위층 자녀들의 이른바 스펙 쌓기용 '약탈적 학술지' 문제에 대해 과학계 연구자들의 우려가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연구재단(NRF)에 따르면, 재단이 지난 4월 국내 3268명의 대학교수 등 연구책임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1.7%가 해외 부실 의심 학술지ㆍ학술대회가 존재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연구책임자들은 특히 이런 부실 학술지ㆍ학술대회에 대해 깊은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국내 연구책임자 3268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71.7% "존재한다"고 답해..학계 신뢰 저하 등 문제 의식 높아
사진은 기사 중 특정 표현과 무관.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고위층 자녀들의 이른바 스펙 쌓기용 '약탈적 학술지' 문제에 대해 과학계 연구자들의 우려가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연구재단(NRF)에 따르면, 재단이 지난 4월 국내 3268명의 대학교수 등 연구책임자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71.7%가 해외 부실 의심 학술지ㆍ학술대회가 존재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다른 답변은 그렇지 않다는 14.2%, 모른다 14.1% 등에 그쳤다.

연구책임자들은 또 해외 부실 의심 학술지의 대표적 특징(복수 응답)에 대해 스팸 이메일 형식으로 논문 제출을 독려(73.6%)하고, 심사과정이 불투명하며(71.8%), 논문 게재율이 매우 높고(70.7%), 출판 과정의 투명성이 부족하다(70.4%)고 인식했다. 광범위한 주제의 학술지 출간(67.2%), 지나치게 짧은 심사 기간(65.9%), 편집ㆍ심사위원 비공개(63.7%) 등의 특징을 거론한 이들도 많았다.

부실 학술대회의 경우엔 특정 분야가 아닌 다양한 학문 분야 논의(70.7%), 운영위원 정보 불분명(67.4%), 애매한 프로그램ㆍ발표자 정보(62.3%), 연구자에게 직접 초대 이메일 발송(61.4%), 유명 학회ㆍ학술대회 모방(60.1%), 학회 웹사이트 부실(57.2%), 관광명소에서 개최(52.2%) 등을 지적했다.

연구책임자들은 특히 이런 부실 학술지ㆍ학술대회에 대해 깊은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었다. 학문 오염으로 인한 학계 신뢰 저하(37.2%)를 가장 많이 거론했다. 불공정한 연구업적 평가 유발(26.8%), 연구비 유용(12.3%), 연구성과 약탈(11.8%), 논문중복 게재 등 연구부정(11.2%), 기타(0.6%) 등의 의견도 나왔다.

부실 학술지ㆍ학술대회에 참가하는 이들이 있는 이유엔 연구자 인식 부족(23.8%)을 가장 많이 들었다. 소속기관의 연구업적평가(23.7%), 연구비 지원기관의 연구업적평가(21.1%), 낮은 연구 수준(19.4%), 연구 기간 준수(10%) 등도 거론됐다.

정부ㆍ학계 차원의 예방 대책이 부실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부실 학술지ㆍ학술대회 참여 예방 안내를 받았냐는 질문에 65.5%만 긍정했고, 받지 않았다 22.3%, 모른다 12.2% 등 3분의 1이 부정적으로 답했다. 부실 학술지ㆍ학술대회 서비스를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도 과반수에 가까운 46.2%가 '없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5월 한동훈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전후 그의 자녀ㆍ처조카가 입시 활용을 목적으로 해외의 약탈적 학술지에 다수의 표절 논문을 게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됐다. 이에 연세대가 최근 한 장관의 처조카 최 모씨와 함께 논문을 작성한 이 모 교수에 대해 연구 부정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최 씨는 고교 시절 외숙모인 이 교수와 의학 논문을 함께 썼고 약탈적 학술지에 게재했다. 최 씨는 현재 미국 동부 지역 명문대인 펜실베이니아대 치과대학에 재학 중이다. 한 장관 자녀와 '스펙 공동체'로 함께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