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혼다까지 사로잡은 LG 배터리.."압도적인 기술력 통했다"(종합)

조인영 입력 2022. 8. 29. 16:48 수정 2022. 8. 29. 17:1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5조1천억원 투자해 40GGW 규모 美 생산능력 확보
韓 배터리-日 완성차간 최초 합작 사례..내년 상반기 착공
LG에너지솔루션-혼다의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체결식에서 LG에너지솔루션 CEO 권영수 부회장(왼쪽)과 혼다 미베 토시히로 CEO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이 일본 완성차 업체 혼다(Honda Motor)와 미국에 배터리 합작공장을 짓는다. 한국 배터리 업체와 일본 완성차 업체 간 첫 전략적 협력사례다.


양사는 29일 LG에너지솔루션 본사인 서울 여의도 파크원에서 LG에너지솔루션 CEO 권영수 부회장, 혼다 CEO 미베 토시히로(Toshihiro Mibe)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체결식을 갖고, 총 5조1000억원(44억 달러)을 투자해 미국에 40GWh(기가와트아워) 규모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갖추기로 했다. 이번 합작법인의 지분율은 LG에너지솔루션 51%, 혼다 49%다.


공장 부지는 현재 검토 중이며, 내년 상반기 착공을 시작해 2025년말부터 파우치 배터리셀 및 모듈을 양산할 계획이다. 생산된 배터리는 혼다 및 혼다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아큐라(Acura) 전기차 모델에 공급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협력으로 글로벌 톱10 완성차 업체 중 8곳에 배터리를 공급하게 되면서 가장 폭넓은 고객 포트폴리오를 갖춘 배터리 기업이 됐다. GM(제너럴모터스), 스텔란티스에 이어 북미 완성차 시장 강자인 혼다와도 손을 잡으며 북미 시장 내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된 것이다.


LG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거나 사용을 계획중인 완성차 8곳은 폭스바겐, 르노닛산, 현대차·기아, 스텔란티스, GM, 혼다, 포드, BMW다.(도요타 및 스즈키 제외)


혼다는 지난해 판매량 기준 글로벌 톱7에 속하는 메이저 완성차 업체로, 미국 내에서 12곳의 생산 공장을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미국 내 풍부한 생산 및 판매 경험, 공장 및 인력 운용 노하우를 갖추고 있다. 최근 10년간 꾸준히 북미 시장 내 시장점유율 5, 6위를 유지할 정도로 북미 자동차 시장의 강자로 꼽힌다.


혼다는 일본 완성차 업체 중에서도 가장 적극적으로 전기차 전환에 나서고 있다. 오는 2030년까지 전동화 전환에 총 48조원을 투자해 30개의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고 연 200만대 이상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2040년까지는 내연기관차 생산을 종료하고 전기차 등 친환경차만 생산한다는 중장기 계획도 마련했다.


업계 안팎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이 이번 협업을 계기로 다양한 일본 기업과 협력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는다. 일본이 높은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는 동남아 시장에서 전기차 전환이 가속화될 경우 LG에너지솔루션이 선제적으로 시장에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도 진단한다.


혼다는 최근 소니(Sony)와 전기차 생산 합작법인을 설립, 2025년 전기차 양산 계획을 밝힌 바 있다.


LG에너지솔루션-혼다의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체결식에서 LG에너지솔루션 CEO 권영수 부회장(왼쪽)과 혼다 미베 토시히로 CEO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LG에너지솔루션

먼저 손 내민 日… LG에너지솔루션 압도적인 기술력 통했다

배터리 업계에서는 일본 자동차 산업을 대표하는 혼다가 파나소닉 등과 같은 일본 배터리 업체가 아닌 LG에너지솔루션과 협력하기로 한 것을 두고 상당히 이례적인 평가를 내놓는다. 일본 기업들은 자국 브랜드의 부품 및 협력사를 선호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혼다가 LG에너지솔루션을 선택한 배경에는 앞선 배터리 기술력과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 해외 공장 가동 운영 경험 등이 꼽힌다.


배터리 업계 관계자는 “LG에너지솔루션은 에너지 밀도, 출력, 수명 등 가장 완성도 높은 배터리를 양산한 경험을 갖고 있어 완성차 업체들의 수요가 높다”며 “최근 스마트팩토리 도입 등을 통해 생산성 및 품질 역량을 대폭 강화하고 있는 것도 주요 요인”이라고 말했다.


실제 LG에너지솔루션은 이 같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일본 주요 완성차 OEM의 배터리 공급 계약을 따내고 있다. 일본 트럭/버스 제조업체인 이스즈(Isuzu)와 트럭 전동화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2023년부터 전동화 트럭용 원통형배터리를 공급하기로 한 것이 대표적이다.


이스즈(Isuzu)는 지난해 일본 트럭 시장 점유율 33%를 차지한 1위 기업이다. 일본 닛산은 6월 폴란드에서 열린 'EV Experience' 행사에서 준준형 SUV '아리야(ARIYA)' 전기차(EV) 모델을 선보이며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탑재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세계 최다 배터리 관련 특허 2만4066건(3월말, 등록기준)을 보유하고 있다. 또 세계 최초로 고(高) 에너지 밀도인 하이니켈 배터리를 양산하고, 충전속도가 대폭 개선된 실리콘 음극재 배터리를 개발하는 등 기술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혼다와의 합작공장에도 자동화, 정보화, 지능화 기반의 최첨단 스마트 팩토리 도입을 통해 생산 효율화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자동화된 제조 공정과 설비를 통해 생산 속도를 대폭 높이고, 최신 첨단 오류 검증 방법과 품질 검사 등을 통해 배터리 제조 프로세스 각 단계에서 최고 수준의 품질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또 100% 재생에너지로만 운영해 RE100을 달성할 예정이다. RE100은 재생전기(Renewable Electricity) 100%’의 약자로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 전체를 2050년까지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목표의 국제 캠페인이다.

북미 시장 투자 늘리는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은 GM, 스텔란티스, 혼다와 나란히 손잡으며 빠르게 성장하는 북미 전기차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대규모 투자를 통해 2025년 이후에는 북미에서만 255GWh 이상의 대규모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255GWh는 1회 충전시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순수 전기차를 300만대 이상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미국 바이든 정부는 친환경차 보급 가속화를 위해 지원책 마련 등 드라이브를 걸고 있음. 2030년 미국 내 신차의 50%를 친환경 차량으로 대체할 목표를 세웠으며, 배터리 충전 인프라 확충을 위해서 5년간 50억 달러의 자금을 투입하기로 했다.


이 같은 정부 지원에 힘입어 미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2021년 64GWh에서 2023년 143GWh, 2025년 453GWh(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로 가파른 성장세가 예상된다. 연 평균 성장률만 63%에 달한다.


GM, 포드, 스텔란티스 등 미국 자동차 업체들도 바이든 정부의 친환경 정책 강화 및 북미 전기차 시장의 성장에 발맞춰 관련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도 20조원 이상을 투자하며 북미 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대하고 있다. GM 및 스텔란티스, 혼다와 함께 북미 지역에만 5개의 합작공장을 건설 중이며, 미국 미시간주 단독공장을 증설하는 한편 애리조나주 원통형 공장 건설도 면밀히 검토 중이다.


이창실 LG에너지솔루션 CFO 전무는 “지역 포트폴리오 관점에서 북미 시장의 우선 순위가 매우 높다”라며 “높은 성장률이 전망되는 북미 시장에 전사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북미 지역 뿐만 아니라 대규모 투자를 통해 글로벌 생산능력을 대폭 확대하고 있다. 2025년까지 중국 145GWh, 유럽 115GWh, 한국 33GWh, 인도네시아 12GWh 등 5각 생산 체제에서 500GWh 이상의배터리 생산능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