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인할 만큼 아름답게 돌아온 블랙핑크 [들어봤더니]

이은호 입력 2022. 8. 19. 11:1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잔인할 만큼 아름다워" 그룹 블랙핑크는 19일 오후 1시 공개하는 신곡 '핑크 베놈'(Pink Venom)에서 이렇게 노래한다.

이날 신곡 발매에 앞서 온라인으로 만난 블랙핑크 멤버들은 "반전된 두 이미지를 가져온 '핑크 베놈'은 블랙핑크 그 자체"라고 소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신곡 ‘핑크 베놈’(Pink Venom)으로 컴백하는 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잔인할 만큼 아름다워” 그룹 블랙핑크는 19일 오후 1시 공개하는 신곡 ‘핑크 베놈’(Pink Venom)에서 이렇게 노래한다. 아름다움이 잔인하다니. 상반된 두 단어로 빚은 아이러니가 강한 인상을 남긴다. 이날 신곡 발매에 앞서 온라인으로 만난 블랙핑크 멤버들은 “반전된 두 이미지를 가져온 ‘핑크 베놈’은 블랙핑크 그 자체”라고 소개했다.

“사랑스러운 독, 우리를 가장 잘 표현하는 단어죠”

‘핑크 베놈’은 우리말로 ‘분홍색 독’이라는 뜻이다. 사랑스러운 느낌의 분홍색과 치명적인 독의 결합이 신선하다. 제니는 “‘사랑스러운 독’ ‘예쁜 독’은 우리를 가장 잘 표현하는 단어다. 데뷔 때부터 반전되는 이미지가 우리 매력이었기 때문”이라며 “‘핑크 베놈’은 블랙핑크 그 자체를 담은 곡”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핑크 베놈’ 뮤직비디오에 역대 최고 제작비를 투입했다고 알려졌다. 그래서일까. 리사는 “뮤직비디오 세트장이 정말 멋졌다”며 웃었다. 지수는 “오랜만에 내는 곡이라 비주얼(겉모습)에도 신경 썼다. 콘셉트가 도드라진 곡이라서 시각적으로도 다양한 포인트를 주려고 했다”면서 “블링크(블랙핑크 팬덤)이 보고 깜짝 놀랄 것”이라고 예고했다.

블랙핑크 신곡 콘셉트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우리의 정체성은 당당함”

블랙핑크는 ‘핑크 베놈’에 이어 다음 달 16일 두 번째 정규음반 ‘본 핑크’(Born Pink)를 낸다. ‘본 투 비 블랙핑크’(Born to be Blackpink·태어날 때부터 블랙핑크)라는 각오와 자신감을 담은 음반이다. 제니는 “블랙핑크의 본질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여러 음악 장르에 도전하며 언제나 당당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했다. 그게 우리의 정체성”이라고 설명했다. 리사는 “우리의 장점을 살리고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되 새로운 시도도 해봤다. ‘핑크 베놈’을 들으면 정규 2집 타이틀곡이 더욱 기대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블랙핑크가 정규 2집으로 어떤 기록을 세울지도 관심사다. 소속사에 따르면 신보는 예약 판매 개시 일주일 만에 150만장 선주문됐다. 소속사는 컴백 전후로 음반 판매량이 300만장까지 늘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로제는 “기록을 세운다는 건 그만큼 많은 팬들이 좋아해주신다는 의미”라며 “팬들이 우리 노래를 즐겨주시는 것만큼 감사한 일이 없다”고 말했다.

“월드투어, 다 쏟아부으려고요”

블랙핑크는 음반 발매에 이어 월드투어에도 나선다. 오는 10월15~16일 서울 케이스포돔(옛 체조경기장)을 시작으로 내년 6월까지 4개 대륙 26개 도시에서 36회에 걸쳐 공연한다. 모든 공연이 매진될 경우, 관객 150만명이 동원되는 초대형 투어다. 지수는 “멤버들과 팬들 모두 오래 기다린 투어인 만큼, 다 쏟아 부을 각오로 준비하고 있다”며 눈을 빛냈다. 리사도 “(공연에서) 재밌게 놀고 싶다. 더 많은 도시, 더 큰 공연장에서 팬들을 만날 수 있다는 사실에 설렌다”고 했다. 이에 앞서 블랙핑크는 오는 28일 미국 뉴저지주 푸르덴셜센터에서 열리는 MTV 비디오뮤직어워즈(MTV VMA) 무대에도 오른다. 국내 여성 그룹 가운데 이 시상식에서 공연을 하는 건 블랙핑크가 처음이다. 리사는 “새로운 무대라 긴장되지만 설렘이 더 크다. 열심히 준비해서 멋진 무대를 보여드리고 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은호 기자 wild37@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