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부' 박창근X박애리, 스페셜 듀엣 무대 선사..이선희 '인연'으로 입 맞춘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입력 2022. 8. 18. 15: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국악계의 케미왕 남상일, 박애리가 '국가부'를 빛낸다.

18일 방송되는 TV CHOSUN '국가가 부른다'(이하 국가부)에는 국악 콤비 남상일, 박애리가 출격해 비와 이효리 이상의 케미를 선보인다.

남상일, 박애리 콤비의 배꼽 잡는 만담부터 귀가 뻥 뚫리는 소리꾼들의 무대가 있는 TV CHOSUN '국가부' 국악 특집은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국악계의 케미왕 남상일, 박애리가 '국가부'를 빛낸다.

18일 방송되는 TV CHOSUN '국가가 부른다'(이하 국가부)에는 국악 콤비 남상일, 박애리가 출격해 비와 이효리 이상의 케미를 선보인다.

이날 남상일은 이효리의 '10 Minutes'을 국악 스타일로 부르며 "내가 이효리 역할이다"라고 발언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이에 박애리는 비의 역할에 몰입해 수준급의 문워크를 선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국가부 요원들과의 노래 승부도 빼놓을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대결에서 만난 남상일과 김희석은 똑 닮은 외모로 뜻밖의 비주얼 케미를 발산, 상대편이지만 닮은꼴인 서로를 응원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낸다.

박애리는 이솔로몬과 만난다. 박애리는 이미자의 '동백아가씨'를 선곡해 완벽한 무대로 좌중을 사로잡고, 이솔로몬은 제이의 감성 발라드 '어제처럼'으로 반격에 나선다. 소리꾼과 발라더의 예측 불가한 대결 속 승자는 누가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그뿐만 아니라 박애리와 박창근은 스페셜 듀엣 무대로 역대급 명장면을 탄생시킨다. 이선희의 '인연'으로 입을 맞춘 두 사람은 명품 보이스는 물론 풍부한 감성과 환상적인 하모니를 선보이며 목요일 밤을 아름답게 물들일 예정이다.

남상일, 박애리 콤비의 배꼽 잡는 만담부터 귀가 뻥 뚫리는 소리꾼들의 무대가 있는 TV CHOSUN '국가부' 국악 특집은 1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