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평양 인근 규모 2.4 지진.. 기상청 "자연 발생"

김철오 입력 2022. 8. 16. 21:29 수정 2022. 8. 16. 21: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기상청은 16일 "북한 황해북도 연산 서남서쪽 28㎞ 지점에서 오후 8시27분25초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발생 지점을 위도 38.80도, 경도 125.95도로 관측했다.

기상청은 "자연 지진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에선 핵실험이 단행될 때 인공 지진이 관측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16일 오후 8시27분25초 북한 황해북도 연산 서남서쪽 28㎞ 지점에서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 홈페이지

기상청은 16일 “북한 황해북도 연산 서남서쪽 28㎞ 지점에서 오후 8시27분25초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발생 지점을 위도 38.80도, 경도 125.95도로 관측했다. 평양과 인접한 지점이다. 지진 규모에서 오차는 ±0.2로 수정될 수 있다.

기상청은 “자연 지진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북한에선 핵실험이 단행될 때 인공 지진이 관측된다. 지진파형에서 P파가 S파보다 우세하면 인공 지진으로 분류된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