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적메이트' 최예나, 오빠 최성민 알바 현장 방문..진상 손님 등극?!

이세빈 입력 2022. 8. 16. 14:2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MBC '호적메이트' 제공

‘호적메이트’ 최예나가 진상 손님으로 분한다.

16일 방송되는 MBC ‘호적메이트’ 30회에서는 오빠 최성민의 아르바이트 현장을 깜짝 방문한 최예나의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최성민은 색다른 근황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배우 생활을 이어가고 있지만, 수입을 위해 투잡 생활을 시작한 것. 최성민은 “작은 카페에서 반년째 일하고 있다. 작품이나 방송 일이 들어오면 하고, 생계를 위해서 (카페에서) 일도 하고 있다”고 밝힌다.

카페로 출근한 최성민은 프로 아르바이트생의 면모를 보여준다. 그러던 중 동생 최예나가 최성민 앞에 등장, 음료 주문뿐만 아니라 기상천외한 요청을 해 그를 당황하게 한다.

이에 최성민은 “나가주시면 안 되냐”고 응대해 모두를 폭소케 한다. 과연 진상 손님으로 분한 최예나가 최성민의 근무지에서 어떤 행동을 한 것인지 본방송을 향한 궁금증이 커진다.

‘호적메이트’ 30회는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이세빈 기자 sebi0525@edaily.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