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완벽했다"..세리에A 뒤흔든 김민재 만점 데뷔전

송지훈 입력 2022. 8. 16. 10:3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세리에A 개막전에 나선 나폴리의 김민재(오른쪽)가 상대팀 헬라스 베로나의 공격수 케빈 라사냐와 치열한 몸싸움을 펼치며 볼을 지켜내고 있다. EPA=연합뉴스


“완벽하고 대단했다. 그의 별명이 괴물인데, 파워와 투혼을 겸비한 괴물이라는 걸 확인했다.”

‘괴물’ 김민재(26·나폴리)가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공식 데뷔전에서 맹활약하며 강한 인상을 남겼다.

김민재는 16일 이탈리아 베로나의 마르칸토니오 벤테고디에서 열린 헬라스 베로나와 2022~23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1라운드에서 나폴리의 중앙수비수로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김민재의 진두지휘 아래 나폴리가 5-2로 대승을 거두며 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팀 동료 아미르 라흐마니(코소보)와 함께 포백의 중앙을 책임진 김민재는 안정적인 수비와 완성도 높은 빌드업, 과감한 공격 가담 등 강점을 두루 선보였다. 이탈리아대표팀에서 활약하는 베로나의 주포 케빈 라사냐를 꽁꽁 묶으며 시종일관 압도했다. 공중볼 경합에서 세 차례 승리했고 8차례 수비 배후 공간을 커버하며 위험지역을 지켜냈다. 클리어링 4회, 인터셉트 2회, 태클 2회 등의 기록도 남겼다.

헬라스베로나전 승리를 이끈 뒤 팀 동료들과 함께 미소짓는 김민재. EPA=연합뉴스


공격 지원 역량도 입증했다. 유럽축구 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에 따르면 김민재는 90분간 패스 성공률 90.2%, 볼 터치 94회, 패스 82회, 키 패스(결정적인 득점 찬스로 이어진 패스) 2회를 기록했다.

전반 13분이 백미였다. 과감한 드리블 돌파로 상대 선수 4명을 제쳐내며 페널티박스 근처까지 진출한 뒤 크로스를 시도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공격도 잘 하는 수비수’ 이미지를 강하게 각인시켰다.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평점 7.0을 매기며 김민재의 활약을 인정했다.

루치아노 스팔레티 나폴리 감독도 만족감을 표시했다. “김민재는 그냥 완벽했다. 다양한 장면에서 수준 높은 경기력을 보여줬다”면서 “(올 여름 첼시로 떠난 레전드 수비수) 칼리두 쿨리발리를 보는 듯했다”고 칭찬했다.

송지훈 기자 song.jihoo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