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재, 데뷔전부터 '최다 볼 터치' 기록.. 수비+빌드업 모두 보여줬다

김정용 기자 입력 2022. 8. 16. 03:3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민재가 유럽 빅 리그 첫 경기에서도 장점을 발휘하며 여러 번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튀르키예(터키)의 페네르바체를 떠나 이번 시즌 새로 합류한 김민재는 첫 경기부터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경기 세부기록을 보면 김민재는 두 팀 선수 중 가장 긴 시간 동안 공을 잡았다.

더 덩치가 좋은 라흐마니가 제공권을 맡고, 발빠른 김민재가 수비 범위를 넓히는 조합이 첫 경기부터 잘 맞았다고 볼 수 있는 수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민재(나폴리).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김민재가 유럽 빅 리그 첫 경기에서도 장점을 발휘하며 여러 번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1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의 마르크안토니오 벤테고디에서 2022-2023 이탈리아 세리에A 1라운드를 치른 나폴리가 베로나에 5-2 대승을 거뒀다. 1라운드 중 단 한 경기만 남은 가운데, 나폴리는 가장 큰 점수차로 승리한 1위 팀이다. 튀르키예(터키)의 페네르바체를 떠나 이번 시즌 새로 합류한 김민재는 첫 경기부터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경기 세부기록을 보면 김민재는 두 팀 선수 중 가장 긴 시간 동안 공을 잡았다. 개인 점유율이 10.1%나 됐는데 팀 전체의 6분의 1에 가깝다. 볼 터치 횟수도 94회로 1위였는데, 2위인 수비 파트너 아미르 라흐마니(79)와 꽤 차이가 났다.


패스 성공률은 90%로 팀 평균 85%보다 좀 더 높았다. 특이한 건 키 패스(동료의 슛으로 이어진 패스)가 2회 있었다는 점이다. 직접 오버래핑을 하고 세트피스에 가담하는 등 공격적인 움직임을 보였다는 게 반영된 수치다.


헤딩 경합은 4회 중 3회 승리하며 높은 성공률을 보였다. 이 부문에서 경기 1위는 6회나 기록한 라흐마니였다. 더 덩치가 좋은 라흐마니가 제공권을 맡고, 발빠른 김민재가 수비 범위를 넓히는 조합이 첫 경기부터 잘 맞았다고 볼 수 있는 수치다.


또한 김민재는 공 탈취를 2회 시도해 모두 성공했다. 가로채기도 2회였고, 걷어내기는 경기 공동 최다인 4회를 기록했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