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타임' 김민재, 첫 경기부터 '만근추' 수비와 '폭풍 오버래핑'까지 선보여

김정용 기자 입력 2022. 8. 16. 03: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민재가 유럽 빅 리그 첫 경기에서도 장점을 발휘하며 여러 번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튀르키예(터키)의 페네르바체를 떠나 이번 시즌 새로 합류한 김민재는 첫 경기부터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전반 13분 나폴리의 첫 위협적인 공격이 김민재로부터 시작됐다.

전반 38분 김민재가 한 번 더 수비에 성공한 뒤 직접 공을 몰고 전방으로 돌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민재(나폴리).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김민재가 유럽 빅 리그 첫 경기에서도 장점을 발휘하며 여러 번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16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의 마르크안토니오 벤테고디에서 2022-2023 이탈리아 세리에A 1라운드를 치른 나폴리가 베로나에 5-2 대승을 거뒀다. 1라운드 중 단 한 경기만 남은 가운데, 나폴리는 가장 큰 점수차로 승리한 1위 팀이다.


튀르키예(터키)의 페네르바체를 떠나 이번 시즌 새로 합류한 김민재는 첫 경기부터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예상대로 아미르 라흐마니와 중앙에서 호흡을 맞췄다.


경기 초반에는 압도적인 전력 때문에 나폴리의 수비 상황은 드물었고, 빌드업에 가담할 상황이 훨씬 잦았다. 김민재는 초반부터 공을 자주 잡을 수밖에 없었다.


전반 9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민재가 원터치 패스를 문전으로 다시 투입했으나 동료의 슛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전반 13분 나폴리의 첫 위협적인 공격이 김민재로부터 시작됐다. 김민재가 틈이 보이자 과감한 드리블로 수비 사이를 파고들었고, 거의 문전까지 가서 문전으로 패스하는데까지 성공했다. 패스 연결 후 지엘린스키의 중거리 슛을 몬티포가 쳐냈다.


전반 23분 베로나의 속공이 공격수 케빈 라자냐에게 이어지기 직전 김민재가 발을 들어 가로챘다. 결정적인 수비였다.


전반 38분 김민재가 한 번 더 수비에 성공한 뒤 직접 공을 몰고 전방으로 돌진했다. 이번엔 볼 터치가 길어 중앙선 부근에서 끊겼는데, 베로나의 반격은 알렉스 메레트 골키퍼가 끊었기 때문에 위기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전반 43분 라자냐가 스루 패스를 받아 수비 배후로 파고들었다. 김민재가 뒤쳐지지 않고 따라붙어 깔끔한 몸싸움으로 먼저 공을 빼냈다.


후반전 시작과 함께 날아온 다르코 라조비치의 크로스를 김민재가 깔끔한 헤딩으로 걷어냈다.


두 팀 모두 선발 멤버들의 체력이 떨어지고 교체 선수가 많아지면서 갈수록 짜임새가 감소했다. 롱 패스가 자주 나오는 양상에서 김민재는 여전히 큰 흠 없는 수비를 이어갔다.


후반 추가시간 파벨 다비도비츠의 측면 돌파를 막으려던 김민재가 깊게 발을 넣어 쓰러뜨리는 바람에 첫 경고를 받았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