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빵' 아닌 '스피드', 흥국생명은 김연경만 바라보지 않는다

김지수 기자 입력 2022. 8. 15. 07: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은 지난 13일 IBK기업은행과의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개막전을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단 한 경기였지만 흥국생명이 추구하는 팀 컬러가 '스피드 배구'라는 걸 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흥국생명표 스피드 배구가 아직 완성 단계가 아님을 강조하면서 올가을 정규시즌에서는 한층 더 탄탄한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입장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지수 기자)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은 지난 13일 IBK기업은행과의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개막전을 세트 스코어 3-1로 이겼다.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악재 속에 단 7명의 선수로 거둔 투혼이 빛난 승리였다.

가장 기대를 모았던 김연경은 팀 내 두 번째로 많은 18득점을 책임졌다. 지난 1월 중국 슈퍼리그 상하이에서 포스트시즌을 치른 뒤 7개월 만에 나선 실전 경기에서 여전한 기량을 보여줬다.

교체 선수가 없었던 탓에 체력적인 어려움을 겪는 모습도 보였지만 승부처 때마다 제 몫을 톡톡히 해줬다. 자신을 보기 위해 순천팔마체육관을 가득 메운 3500명의 팬들에게 '배구 여제'의 화려한 귀한을 알렸다.

김연경의 플레이 못지않게 프로 4년차 김다은의 활약도 인상적이었다. 김다은은 양 팀 최다 22득점, 공격 성공률 38.46%의 준수한 스탯을 기록했다. 약점으로 지적받았던 리시브 역시 지난 시즌과 비교해 크게 개선된 모습을 선보였다.  

김다솔, 박은서 등 선배 세터들의 이탈 공백 속에 갑작스럽게 출전 기회를 얻은 박혜진도 좋은 평가를 이끌어냈다. 몇 차례 실수를 범하기도 했지만 빠른 토스 연결로 IBK를 흔들었다. 

단 한 경기였지만 흥국생명이 추구하는 팀 컬러가 '스피드 배구'라는 걸 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올 시즌부터 흥국생명의 지휘봉을 잡은 권순찬 신임 감독은 지난달 홍천 서머매치부터 "몰빵배구는 없다"고 일찌감치 선언했다.

김연경이 합류했지만 특정 선수 몇 명에게 의존하는 공격 전개는 애초 권 감독의 구상에 없었다. 비 시즌 기간 리시브 후 공격 연결까지의 속도를 최대한 빠르게 만드는 훈련을 중점적으로 했고 예상보다 빠르게 선수들이 적응하고 있다.

패장 김호철 IBK 감독 역시 "흥국생명의 플레이가 엄청 빠르다. 우리 미들 블로커들이 중앙, 사이드 다 자리를 제대로 못 잡았다"며 "전체적으로 경기력이 많이 좋아진 게 느껴진다. 서브, 리시브도 마찬가지다. 리시브는 김연경이 자리를 잡아주니까 더 안정적인데 앞으로도 흥국생명과의 경기는 굉장히 힘들 것 같다. 우승도 바라볼 수 있는 팀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치켜세웠다.

권 감독은 김다솔, 정다은 등 세터들이 복귀한다면 한층 더 세련된 배구가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IBK전 승리 직후에도 "박은서, 김다솔의 플레이는 더 빠르다. 훈련을 정말 많이 했는데 이번 컵대회에서는 보여줄 수 없어 아쉽다"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연경도 권 감독과 같은 생각이었다. 흥국생명표 스피드 배구가 아직 완성 단계가 아님을 강조하면서 올가을 정규시즌에서는 한층 더 탄탄한 플레이를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는 입장이다.

김연경은 "감독님께서 공격적인 배구를 통한 변화가 필요하다고 하셨다. 미스가 나오더라도 강한 서브를 주문하셨는데 첫 경기부터 서브로 상대를 흔들고 점수도 많이 땄다"며 "감독님은 지금보다 2~3박자 더 빠른 배구를 원하고 계신데 정규시즌에서는 완성된 모습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Copyright © 엑스포츠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