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갑석 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반전 신호탄 쐈다'..한 단계 도약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입력 2022. 8. 14. 23: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와 최고위원 등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순회경선 반환점을 돌면서 꼴찌였던 송갑석 최고위원 후보가 7위를 기록, 반전의 신호탄을 쐈다.

14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날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세종 합동연설회 후 공개한 권리당원 투표 결과 송 후보는 4.15%(9945표)로 8위에 머물렀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전당대회 지역 순회 경선 반환점..누적 득표율·1차 국민여론조사 합산 '7위'
비수도권 후보가 여론조사 마의 5% 득표..20~21일 호남 경선 앞두고 호재
송 후보 측, 호남 넘어 지역 민심 대변할 비수도권 유일 후보 전폭적 지지 호소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와 최고위원 등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순회경선 반환점을 돌면서 꼴찌였던 송갑석 최고위원 후보가 7위를 기록, 반전의 신호탄을 쐈다.

14일 민주당에 따르면 이날 대전 한밭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전·세종 합동연설회 후 공개한 권리당원 투표 결과 송 후보는 4.15%(9945표)로 8위에 머물렀다.

1위는 정청래 후보 28.22%(6만7632표), 고민정 후보는 22.11%(5만2985표)로 2위, 장경태 후보 11.48%(2만7505표)로 3위, 서영교 후보가 11.06%(2만6516표) 4위, 박찬대 후보 10.68%(2만5591표)로 5위, 윤영찬 후보 7.73%(1만8518표) 6위, 고영인 후보 4.57%(1만950표)로 7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이날 발표한 최고위원 후보들의 1차 국민여론조사 득표율 더하면 순위에 변동이 생겼다.

1차 국민여론조사 득표율은 정청래 후보 30.61%, 고민정 후보 21.57%, 장경태 후보 12.61%, 서영교 후보 11.78%, 박찬대 후보 9.5%, 윤영찬 후보 6.25%, 송갑석 후보 5.41%, 고영인 후보 2.27%다.

최고위원 후보 8명의 최종 순위는 권리당원 40%, 대의원 30%, 국민여론조사 25%, 일반당원여론조사 5%를 합산해 1~5위가 최고위원으로 지도부에 입성한다.

현재까지 진행된 권리당원 득표율과 1차 국민여론조사를 합산해 환산하면 1위 정청래 15.12%, 2위 고민정 11.54%, 장경태 6.17%, 서영교 5.9%, 박찬대 5.46%, 윤영찬 3.87%, 송갑석 2.34%, 고영인 2.11%로 송 후보가 7위로 올라선다.

특히 국민여론조사에서 중앙무대에서 활동하지 않은 비수도권 유일 후보인 송 후보가 마의 5%를 넘은 점이 고무적인 것으로 분석된다.

송갑석 후보 측은 경선 반환점을 돈 이 시기에 반전의 불씨를 살리게 되면서 오는 20일 전북, 21일 광주·전남 경선에서 순위 도약을 노리는 데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고 호남지역의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호남지역 권리당원은 42만1047명으로 전체 35.68%를 차지하고 있다. 게다가 반영 비율이 30%에 달하는 대의원 투표에서도 호남의 지지가 있다면 5위권에 안착하는 데 승산이 있다고 분석된다.

송 후보 측 관계자는 “국민여론조사 5%를 넘고 합산 득표율 7위를 기록하며 반환점을 돈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다음 주 있을 호남에서의 경선에서 호남을 넘어 지역 민심을 대변할 수 있는 비수도권 유일 후보인 송 후보를 전폭적으로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민주당은 21일 광주·전남, 27일 서울·경기 일정으로 경선을 마무리하고 28일 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 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를 확정한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Copyright©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