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영화 뷰] "안전한 프랜차이즈·속편으로"..'놉'으로 환기된 할리우드, 국내도 이어질까

류지윤 입력 2022. 8. 13. 09: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던 필 감독의 신작 '놉'이 북미에서 팬데믹 이후 개봉한 오리지널 작품 중 가장 높은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영화계가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현재, 팬덤이 확고한 프랜차이즈 및 속편들로 안전한 행보를 걷고 있는 할리우드의 결정적 순간을 제보했다고 평가 받고 있다.

팬데믹 이후 영화를 극장과 스트리밍에서 동시 상영했던 유니버설은 오리지널 영화가 위축됐음에도 조던 필 감독의 '놉'을 극장에서 단독 개봉했고, 이 선택은 틀리지 않았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고 오프닝 스코어 기록
국내 17일 개봉

조던 필 감독의 신작 '놉'이 북미에서 팬데믹 이후 개봉한 오리지널 작품 중 가장 높은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영화계가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현재, 팬덤이 확고한 프랜차이즈 및 속편들로 안전한 행보를 걷고 있는 할리우드의 결정적 순간을 제보했다고 평가 받고 있다.


미국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개봉한 '놉'은 1954만 달러의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했다. 이는 2020년 5월 이후 개봉한 '엘비스', '더 로스트 시티', '프리 가이', '블랙폰', '올드', '하우스 오브 구찌' 등 오리지널 작품 중 최고 오프닝 성적이었다. '놉' 등장 전에는 '엘비스'가 3121만 달러로 1위였다. 현재 개봉 3주 차를 맞은 '놉'은 현재 1억 129만 5435 달러의 수익을 기록 중이다.


코로나19로 전 세계 영화계는 위축된 채 살얼음판을 걸어왔다. 자연스럽게 관객들의 호감도가 높은 작품들 위주로 극장가에 걸렸다.


이에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이 19억 123만 2550 달러로 1위, 이어 톰 크루즈 주연의 '탑건: 매버릭'이 13억 5569만 9327 달러, '닥터 스트레인저: 대혼돈의 멀티버스'가 9억 5486만 1794 달러, '미니언즈2'가 7억 6247만 3642 달러,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7억 2622만 9501 달러, '토르 러브 앤 썬더'가 7억 574만 4337 달러를 벌어들이며 팬데믹 이후 최고 흥행작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이같은 흐름에 기분 좋은 균열을 낸 '놉'의 흥행 원인은 조던 필 감독의 입증된 전작이 손꼽힌다. '겟 아웃'은 450만 달러로 제작해 총 2억 5574만 5157 달러의 수익을 올렸으며 제90회 오스카 각본상을 수상했다. '어스' 역시 비평가들로부터 호평을 받았으며 2000만 달러의 제작비로 2억 5522만 8225 달러를 거둬들였다.


팬데믹 이후 영화를 극장과 스트리밍에서 동시 상영했던 유니버설은 오리지널 영화가 위축됐음에도 조던 필 감독의 '놉'을 극장에서 단독 개봉했고, 이 선택은 틀리지 않았다.


국내도 할리우드의 흐름과 크게 다르지 않다. 2021년 최고 흥행작은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 '모가디슈', '이터널스', '블랙 위도우',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순이었으며 2022년은 '범죄도시2', '탑건: 매버릭',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한산: 용의 출현',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 '마녀 Part2. 디 아더 원'이 차례로 이름을 올렸다. 이 중 속편과 프랜차이즈 작품이 아닌 영화는 '모가디슈' 뿐이다.


엔데믹 시대가 왔지만 관객들은 여전히 코로나19의 위협 속에 살고 있다. 여기에 관객들은 티켓 값이 인상되며 영화 관람에 실패하고 싶어 하지 않는 경향이 더 짙어졌다. 이에 성공한 프랜차이즈, 전편들을 향한 기대감 있는 영화들이 주로 관객들의 선택을 받아왔다.


현재 '놉'은 언론시사회 이후 평단과 일반 관객들에게 호평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할리우드에 이어 '놉'이 오리지널 영화가 더 많은 극장에 걸릴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