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볼턴·폼페이오 암살 계획" 위장한 美정보원에 걸렸다

임선영 입력 2022. 8. 11. 18:06 수정 2022. 8. 12. 05:3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美, 솔레이마니 죽음 보복 판단
NYT "첩보 소설 줄거리 같아"
백악관, 성명 내고 이란에 경고
이란 외무부 "근거없다" 부인

이란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 당시 주요 인사인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에 대한 암살을 계획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미 법무부는 볼턴 전 보좌관 등의 암살을 교사한 혐의로 이란 혁명수비대 소속 샤흐람 푸르사피(45)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공소장에 따르면 그는 30만 달러(약 3억9000만원)에 암살자를 고용해 볼턴 전 보좌관을 살해하려고 시도했다. 그는 현재 수배 중으로 이란에 있을 것이란 추정이다.

미국 연방수사국(FBI)가 10일(현지시간) 공개한 샤흐람 푸르사피 수배 포스터. 그는 암살자를 고용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을 살해하려한 혐의를 받고 있다. AFP=연합뉴스

미 법무부는 이 시도를 지난 2020년 1월 이란 군부 권력자 거셈 솔레이마니가 미군의 드론 공습으로 사망한 데 대한 보복의 일환으로 보고 있다.

NYT는 이 계획은 암살자로 가장한 미 연방 정부의 비밀 정보원에 의해 좌절되기 전까지 "첩보 소설의 줄거리처럼 소름끼칠 정도로 정교하게 추진됐다"고 전했다.

미 법무부에 따르면 푸르사피는 2021년 10월 온라인을 통해 알게 된 한 미국인에게 "볼턴을 추적해 사진을 찍어달라"고 부탁했다. 이유는 "집필 중인 책에 필요하다"고 둘러댔다. 그러나 이 미국인은 푸르사피에게 이 일을 대신해 줄 다른 사람을 소개해줬는데, 그 사람의 정체는 미 연방 정부의 비밀 정보원이었다고 한다.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푸르사피는 암호화 메시지앱을 이용해 그에게 연락했고, 볼턴에 대한 살인 청부 비용으로 30만 달러를 제시했다. 푸르사피는 이 과정에서 자신이 이란 정부와 함께 움직인다는 사실을 숨기지 않았다고 미 법무부는 전했다.

하지만 암살자를 가장한 이 정보원은 볼턴 암살을 차일피일 미뤘고, 솔레이마니 사망 2주기(2022년 1월 3일)에도 암살이 이뤄지지 않자 푸르사피는 화를 내기도 했다고 한다. 이후 푸르사피는 이 정보원에게 볼턴 암살에 성공할 경우 '두 번째 임무'를 주겠다는 제안을 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전 국무장관. AP=연합뉴스

그가 100만 달러(약 13억원)를 준다고 약속한 '두 번째 임무'는 폼페이오 전 장관 암살을 의미한다고 NYT, 악시오스 등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볼턴과 폼페이오 모두 트럼프 정부 시절 대이란 강경파로 꼽혔다.

그러나 결국 이 암살 계획은 미 정보 당국에 그대로 보고돼 무산됐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성명에서 "당장 많은 것들을 공개적으로 말할 순 없지만, 한 가지만은 분명하다"며 "이란의 지도자들은 거짓말쟁이고, 테러리스트이며 미국의 적"이라고 규탄했다.

미 백악관은 10일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명의의 성명을 내고 "조 바이든 행정부는 폭력과 테러의 위협으로부터 모든 미국인을 보호하는 일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만약 이란이 미 정부의 전현직 관리들을 포함해 우리 국민 중 누구라도 공격한다면,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나 이란 외무부는 미 정부의 이번 기소에 대해 "근거 없는 모략"이라며 부인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Copyright© 중앙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