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맨시티와 같은 패턴' 서드유니폼 입고 뛴다

허인회 기자 입력 2022. 8. 10. 11: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수원삼성이 검정색과 금색 조화의 유니폼을 입고 뛴다.

수원 선수단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성남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홈경기를 통해 새롭게 출시한 서드유니폼을 입고 출전한다.

수원 팬들이 선호하는 '검골'(검정색과 골드색) 유니폼이며, 동일한 색상 조합으로 디자인된 서드킷 전용 머플러가 함께 출시될 예정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수원삼성이 검정색과 금색 조화의 유니폼을 입고 뛴다.


수원 선수단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성남FC와 하나원큐 K리그1 2022 홈경기를 통해 새롭게 출시한 서드유니폼을 입고 출전한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푸마가 후원하는 맨체스터시티, AC밀란, 도르트문트 등 유럽 빅 클럽이 착용한 2021-2022시즌 서드유니폼과 동일한 디자인 패턴이 적용됐다. 수원은 기존의 전통적인 디자인에서 벗어나 변화를 추구하고 구단의 정체성까지 나타낼 수 있도록 고안했다고 설명했다.


수원의 앰블럼은 그라데이션으로 들어간 원단이 사용됐고, 유니폼 정면에는 구단명(SUWON)이 부각됐다. 푸마의 캣로고와 구단의 앰블럼을 각각 유니폼 정면과 후면 상단으로 이동 배치하여 전통적인 디자인에 변화를 주기도 했다. 수원 팬들이 선호하는 '검골'(검정색과 골드색) 유니폼이며, 동일한 색상 조합으로 디자인된 서드킷 전용 머플러가 함께 출시될 예정이다.


수원은 '창단20주년 유니폼(2015년)'을 시작으로 '수원더비 유니폼(2016년)' '수원시 승격70주년 유니폼(2019년)' '창단25주년 유니폼(2020년)' 'MTS유니폼(2021년)' 등 스페셜 유니폼을 제작해왔다. 2023년에는 팬들이 직접 디자인하고 선정한 친환경 서드유니폼을 선보인다.


푸마코리아 관계자는 "2021-2022 시즌 서드킷은 스트리트웨어와 축구를 결합하여 기존의 전통적인 킷 디자인에 변화를 주고, 두려움 없는 클럽 정체성을 드러내고자 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푸마 서드킷을 출시한 수원은 전략적 파트너로서 중요하다. 앞으로도 함께 축구계 내에서 다양한 혁신을 이어 나아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2022년 서드유니폼과 전용 머플러는 10일 오후 4시부터 구단 공식 온라인 쇼핑몰인 블루포인트를 통해 구매가 가능하다.


사진= 수원삼성 제공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