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문자 파문 속..김연주 "尹 취임식 직후 탈당하길 잘했다"

김경희 입력 2022. 7. 28. 16:08 수정 2022. 7. 28. 16: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김연주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라고 지칭한 문자메시지가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연주 전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28일 “(대통령) 취임식 직후 탈당하길 잘했다”는 글을 올렸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난해 대변인단 합류를 위해 난생 처음 정당에 가입했었다. 시작은 기성세대의 한 사람으로서 그저 가만히 있는 것은 비겁한 일이라는 생각에서부터였다”라며 정계 입문 계기를 언급했다. 이어 “다시 한 번 보수에게 기회가 있을 수 있겠다는 가능성을 봤고,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는데 미력이나마 보탤 기회가 있을까를 생각했다”고 했다.

김 전 대변인은 “그런데 불과 일년 전의 일이지만 왠지 모든 것이 까마득하게 느껴진다”라면서 “특히 어제 오늘 더욱 그러한 생각이 든다”라고 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도자는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고, 사심없이 투명하게 노력하고 최선을 다하며, 거짓 없는 진실을 덕목으로 삼아야 하고, 진중하게 처신할 것조차 의무로 여겨야 할 것”이라며 “우리 정치는 올바른 방향을 제시하는 나침반을 가지고 있는가. 케이스만 있고 바늘을 잃은 것은 아닐까. 국민께 정치 혐오를 조장하고 있지는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나는 중립적으로 정치를 바라보고 싶어 취임식 직후 탈당을 했다. 그러기를 잘했다 싶다”라고 적었다.

2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 398회 임시회 6차 본회의 대정부 질문도중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문자대화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앞서 지난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윤 대통령과 권성동 국민의힘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가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권 원내대표에게 “우리 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라며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 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라고 했다. 이에 권 원내대표는 “대통령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정이 하나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답했고, 윤 대통령은 엄지손가락을 치켜든 이모티콘으로 화답했다.

한편, MBC 아나운서 출신인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국민의힘 대변인 선발을 위한 토론 배틀 ‘나는 국대다’를 통해 상근부대변인으로 선발됐다. 김 전 대변인은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대통령실 ‘사적 채용’ 논란을 비판하며 자신은 ‘KBS 방송 14년 경력으로 인재 영입된 케이스’라고 소개하자, “나도 1989년 MBC 공채 출신이고 이후 오래 방송 활동을 했지만 ‘토론 배틀’을 통해 정당 대변인단에 포함됐다”고 반박해 주목을 받았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