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그라운드X, 국내 기업들과 'NFT 얼라이언스' 구축

강나훔 입력 2022. 7. 21. 09: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국내 기업들과 손잡고 대체불가토큰(NFT) 대중화와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NFT 얼라이언스 '그리드(GRID)'를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유통, 엔터테인먼트, 마케팅, 금융, 뷰티, 웹툰, 메타버스, NFT마켓, 블록체인 및 크립토 기술, F&B 등 각 분야의 우수 기업들을 연결해 협업모델을 구축하고, 온오프라인 커뮤니티와 이벤트, 매장 등 실생활에서 NFT 활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대중화에 나설 계획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사 그라운드X가 국내 기업들과 손잡고 대체불가토큰(NFT) 대중화와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NFT 얼라이언스 ‘그리드(GRID)'를 구축했다고 21일 밝혔다.

NFT 얼라이언스에는 카카오게임즈와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브레인 등 카카오 계열사를 비롯해 크러스트유니버스, 컬러버스, 어나더월드, 제일기획, 아모레퍼시픽, SK의 mySUNI, 롯데백화점, SBS,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대웅제약 등 50여개 기업이 참여한다.

유통, 엔터테인먼트, 마케팅, 금융, 뷰티, 웹툰, 메타버스, NFT마켓, 블록체인 및 크립토 기술, F&B 등 각 분야의 우수 기업들을 연결해 협업모델을 구축하고, 온오프라인 커뮤니티와 이벤트, 매장 등 실생활에서 NFT 활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대중화에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그라운드X는 기업들이 NFT기반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기획, 실행, 운영할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기업이 필요로 하는 경우 디지털 자산 지갑 ‘클립(Klip)’을 통해 NFT 멤버십, QR코드를 통한 홀더 인증 등이 가능한 서비스 및 인프라도 제공할 방침이다.

양주일 그라운드X 대표는 "많은 기업들이 NFT 활용에 나서고 있으나 프로젝트 기획, 마켓플레이스를 통한 발행과 운영 지원 등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고, 소비자들의 실생활 서비스에 접목되기까지 한계가 있었다"며 "자사가 보유한 역량을 바탕으로 소비자들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비즈니스 성공사례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구심점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