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흉내' 비판받자 "차단하세요".. 유튜버 뭇매

김용현 입력 2022. 7. 19. 15:53 수정 2022. 7. 19. 17:0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화제의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패러디한 영상을 올린 유튜버가 '장애를 희화화한다'는 네티즌들의 비판에 "본인과 맞지 않는다고 생각이 들면 차단하라"고 말해 다시 '뭇매'를 맞고 있다.

한 네티즌은 "드라마가 이런식으로 희화화 될줄 몰랐다"며 "입장문을 읽어보고 영상을 보더라도 의도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는 건 실패한 콘텐츠라고 생각한다. 많은 사람들이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상한 와이프 우와소' 패러디 영상으로
장애인 희화 비판 일자 "안 맞으면 차단하라"
상식 이하 해명글에 네티즌들 또 분노
유튜브 채널 '우와소 Wowcow' 영상 중 '이상한 와이프 우와소' 쇼츠영상 캡처

화제의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패러디한 영상을 올린 유튜버가 ‘장애를 희화화한다’는 네티즌들의 비판에 “본인과 맞지 않는다고 생각이 들면 차단하라”고 말해 다시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우와소’에 ‘이상한 와이프 우와소’라는 제목의 쇼츠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엔 드라마 속 주인공 우영우(박은빈 분)의 말투와 대사를 따라해 남편에게 밥상을 차려주고 먹으라고 권하는 모습이 담겼다. 극 중 우영우의 대사 ‘법은 마음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라는 대사를 ‘밥은 마음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라는 식으로 가져다 썼다.

패러디 대상이 자폐 스펙트럼을 가진 캐릭터라는 점 때문에 네티즌들의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한 네티즌은 “단지 조회수 올리겠다고 이런 영상을 만들어 올린 거라면, 마음이 참 나쁘시다”라고 비판했다. 또 다른 이는 “장애를 신성불가침의 영역으로 하자는 것이 아니다”라며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는 특징을 희화화하는 게 실제 이런 장애를 가진 사람들에게 실례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당장 현실의 장애인을 보고 손가락질이 난무하는 사회에서 그 특성을 따라 하는 건 제작자의 의도가 무엇이었든 결과가 잘못된 것 같다”고 꼬집었다.

유튜버 우와소 해명글 캡처


해당 유튜버는 이런 비판을 반박하며 해명하는 취지의 입장문을 올렸다. 이 유튜버는 “사람마다 가치관이 다르니 불편할 수 있다”면서도 “‘우와소 채널은 저의 가치관으로 이끌어가는 채널이니 저와 코드가 맞는 분들이 재밌게 보실 수 있게 이끌어가고 싶은 채널”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본인과 맞지 않다고 생각이 들면 구독을 취소하거나 차단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영상을 보고 재밌어하는 구독자들 중 누구도 ‘자폐증상’을 따라해서 재밌다거나 ‘자폐증상’을 비하하는 걸 재밌어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결코 장애에 대한 비하의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생각 좀 하고 살아라’ 등 인신공격을 하며 인간 이하의 격을 보여주는 분들에게 드리고자 하는 말씀은”이라며 “아XX에서 나는 X내를 손가락으로 표현하느라 수고하셨다”고 조롱했다.

이같은 입장문이 올라오자 네티즌들은 다시 한 번 분노를 표했다. 한 네티즌은 “드라마가 이런식으로 희화화 될줄 몰랐다”며 “입장문을 읽어보고 영상을 보더라도 의도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는 건 실패한 콘텐츠라고 생각한다. 많은 사람들이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자신이 가해자가 될 수 있음을 인지하지 못하고 시혜적인 태도를 계속 유지하시는 게 오만이라고 생각된다”며 “영상 내리시고 두 분이야말로 고립된 생각에서 벗어나시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주연 박은빈 배우의 포스터 비하인드. 나무엑터스 제공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 두뇌와 자폐 스펙트럼을 지닌 신입 변호사 우영우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은 법정 휴먼 드라마로 많은 시청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회 0.9%로 출발해 6회 9.6%로 급상승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