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MA, '타깃2030' 양질의 콘텐츠로 업그레이드한다

서윤경 입력 2022. 7. 3. 16:11 수정 2022. 7. 5. 09:3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006년부터 한국선교의 방향타 역할을 해 온 '타깃2030'이 이름 빼고 모든 걸 바꾼다.

2030년까지 10만 선교사 파송, 100만 자비량 선교사 파송이라는 숫자에 중점을 두던 것에서 코로나19 4차 산업혁명 등 달라진 시대를 반영해 질적 성장에 나선다.

타깃2030은 KWMA가 2030년까지 선교사 10만명 파송, 자비량 선교사 100만명 양성을 목표로 2006년부터 시작한 프로젝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숫자 매몰·시대 흐름 놓쳐..질적 성장에 집중
KWMA 강대흥 사무총장이 3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타깃2030의 수정 이유와 미션 유니버스 버전을 설명하고 있다.

2006년부터 한국선교의 방향타 역할을 해 온 ‘타깃2030’이 이름 빼고 모든 걸 바꾼다. 2030년까지 10만 선교사 파송, 100만 자비량 선교사 파송이라는 숫자에 중점을 두던 것에서 코로나19 4차 산업혁명 등 달라진 시대를 반영해 질적 성장에 나선다. 콘텐츠에 집중하기 위한 ‘미션 유니버스 버전(가칭)’도 제시했다.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는 지난달 30일 서울 동작구 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타깃2030의 계획을 수정한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타깃2030은 KWMA가 2030년까지 선교사 10만명 파송, 자비량 선교사 100만명 양성을 목표로 2006년부터 시작한 프로젝트다. 5년 단위로 계획을 수행했고 현재는 4차 5개년계획(2020~2025년) 기간이다.

KWMA 강대흥 사무총장은 “코로나19 이후 선교지 재편성, 타깃2030이 시작됐을 때와 달라진 선교현장, 숫자적 목표에 대한 조정 필요성 등이 꾸준히 제기됐다”며 “수치적 개념에서 양질의 콘텐츠로 업그레이드해 프로젝트를 이어가려는 계획을 세웠다”고 전했다.

10만명 파송 등 수치 대신 KWMA가 이날 제시한 건 ‘미션 유니버스 버전’이다. 기존 타깃2030이 2030년에 집중했다면 추가된 버전엔 다음세대를 이끌어갈 20·30대 위한 콘텐츠를 포함시켰다. 이를 위해 오는 9월 청년·미래·선교 서밋도 가질 예정이다.

지난해 KWMA가 한인세계선교협의회(KWMC), 세계선교동역네트워크(KIMNET)와 협업하기로 한 평신도 선교 자원 동원도 미션 유니버스에 들어갔다. 교회-선교단체간 동역, 이주민 선교도 있다.

선교 관계자들도 KWMA의 결정에 동의하는 분위기다.
익명을 요청한 A선교사는 “타깃2030의 변화를 요청하는 목소리는 꾸준히 있었다. 세상은 빠르게 바뀌는데 한국교회는 느리고 선교는 더 느리다”고 지적했다.

실제 1·2차 5개년 계획을 자체 평가한 2010년과 2015년 한국선교지도자포럼(한선지포) 발표 자료를 보면 10만 선교사 파송 등 숫자에 매몰돼 제대로 된 역할을 하지 못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있었다.

A선교사는 “2015년 한선지포에서도 강연자들이 ‘이상적 수치’라는 점을 강조했지만 이를 벗어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고 했다.

‘양적’ 성장을 보이는 한국 선교가 ‘질적’인 부분을 놓치지 않고 균형 있게 성장하도록 타깃2030이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는 한국선교의 양적 성장이 주춤할 것이라는 위기감에 의한 것이다. 타깃2030이 시작됐던 2006년부터 2013년까지 한국의 파송 선교사수는 매년 1000여명에서 2000여명씩 늘었다. 그러나 2014년엔 2만6677명으로 전년(2만5745명)보다 997명 늘어 1000명 대 아래로 떨어졌다.

B선교사는 “타깃2030은 장기 프로젝트라 임기가 정해진 사무총장이 사업을 연결하는데 어려움이 많다”면서 “이번에 사업이 지속될 수 있도록 고민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KWMA는 하반기 한선지포에서 미션 유니버스 버전에서 제시한 4개 키워드를 주제로 참석자들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서윤경 기자 y27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