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Newswire] Xinhua Silk Road - 2022년 세계운하도시포럼, 중국 동부 양저우 개최

보도자료 입력 2022. 7. 1. 14:2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베이징 2022년 6월 30일 PRNewswire=연합뉴스) 6월 27일, 2022년 세계운하도시포럼(World Canal Cities Forum, WCCF)이 운하 도시의 유산 보호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중심 주제로 삼아, 중국 동부 장쑤성에 위치한 세계적인 운하 수도 양저우에서 개최됐다.

양저우 당 수석 Zhang Baojuan는 "앞으로 양저우는 모범적인 도시라는 명예를 소중히 여기고, 국내외 운하 도시와 협력하며, 운하 도시의 운하 문화유산 보호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공동으로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2022년 세계운하도시포럼 개막식. 사진: Xinhua 제공 (PRNewsfoto/Xinhua Silk Road)

(베이징 2022년 6월 30일 PRNewswire=연합뉴스) 6월 27일, 2022년 세계운하도시포럼(World Canal Cities Forum, WCCF)이 운하 도시의 유산 보호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중심 주제로 삼아, 중국 동부 장쑤성에 위치한 세계적인 운하 수도 양저우에서 개최됐다.

중국공산당(CPC) 중앙정치국 위원이자 CPC 중앙외사공작위원회 판공실 주임 Yang Jiechi는 "운하야말로 인류의 위대한 프로젝트"라고 강조한다. 그는 "올해 포럼은 전 세계 운하 도시의 번성과 발전에 새로운 추진력을 불어넣고, 사람들 간의 교류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향상시킬 예정"이라고 전했다.

양저우는 중국의 대운하를 세계 유산으로 등록하는 데 공동 신청하고, 관련 유산을 보호하는 작업을 주도했다. 양저우는 올해 포럼에서 2030 유엔 지속가능발전 안건을 이행한 모범적인 운하도시로 선정됐다.

유엔개발계획(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me, UNDP) 주중국 대표 Beate Trankmann이 2022년 WCCF에서 동일한 주제를 다룬 '2021년 양저우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전 세계 운하도시가 참고할 수 있는 양저우 기반의 지속가능한 발전 표본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2021년 UNDP 중국은 WCCO(World Historic and Cultural Canal Cities Cooperation Organization)와 함께 2030년 지속가능발전 안건에서 나온 56개 척도를 중심으로 지속가능발전 지표를 제정했다. 이들 지표는 운하 도시의 지속가능한 발전 실적을 평가하는 양적 평가에 사용 가능하다.

2020년 말, 양저우는 이들 지속가능발전 지표 중 92.2%를 달성했고, 지역 지표 중 절반 이상이 궁극적인 목표를 달성했다.

양저우 당 수석 Zhang Baojuan는 "앞으로 양저우는 모범적인 도시라는 명예를 소중히 여기고, 국내외 운하 도시와 협력하며, 운하 도시의 운하 문화유산 보호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공동으로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중국 문화관광부와 장쑤성 인민정부가 공동으로 개최한 이 포럼에서는 '양저우 이니셔티브(Yangzhou Initiative)'도 발표됐다. 이 이니셔티브는 기획 개선, 공동 건설과 공유 준수, 혁신과 통합에 중요성 부여, 윈윈 협력 촉진을 통해 전 세계 운하 도시의 유산 보호와 지속가능한 발전을 드높이는 데 전념한다.

원문 링크: https://en.imsilkroad.com/p/328767.html

출처: Xinhua Silk Road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끝)

출처 : PRNewswire 보도자료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