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군, '하동 정씨 고문서'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된다

강한나2 입력 2022. 7. 1. 14: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옥천군은 향토전시관 소장 '하동 정씨 고문서(河東鄭氏 古文書)'가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지정을 위한 예고(4.8.∼5.7)를 거쳐 7월 1일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411호로 지정된다고 밝혔다.

하동정씨 고문서는 18점으로 재산을 분배한 문서인 분재기, 왕에게 올린 상서(조선시대 민원서), 교지, 호구 자료(개인의 호적등본) 등이 포함돼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옥천군은 향토전시관 소장 '하동 정씨 고문서(河東鄭氏 古文書)'가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지정을 위한 예고(4.8.∼5.7)를 거쳐 7월 1일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411호로 지정된다고 밝혔다.

하동정씨 고문서는 18점으로 재산을 분배한 문서인 분재기, 왕에게 올린 상서(조선시대 민원서), 교지, 호구 자료(개인의 호적등본) 등이 포함돼 있다.

이 문서는 옥천지역에 대대로 거주하는 하동정씨 문중에서 내려온 고문서로 2021년 옥천군에서 실시한 옥천 향토전시관 소장유물 목록화 사업에 따라 2천472점의 유물을 확인하고 그중 가치가 있는 문화유산에 대한 지정 신청 결과이다.

하동정씨 고문서 중 분재기에는 조선 전기에 보편적으로 시행된 균등 상속이 조선 후기에 이르기까지 계속되고 있는 점과 노비와 전답 등 세부적인 분급 사실을 통해 옥천 지역 사회·경제적인 변화를 살필 수 있는 자료이다.

또한 조선시대 중기 옥천지역의 의병 활동과 사회질서의 재편과정에서 향전(鄕戰)의 중심에 있는 유력 성씨 중 하나인 하동 정씨 고문서(왕에게 올린 상서, 호구 자료)를 통해 당시 옥천(충북)지역의 사회변화상과 지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자료로서 가치가 크다.

한편 옥천에 대대로 거주하는 하동 정씨는 정소(鄭韶)가 흡곡현령을 지낸 후 부인 옥천 전씨의 고향으로 낙향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정유건이 다시 옥천 전씨 전팽령(全彭齡, 1480∼1560)의 딸과 결혼하면서 본격적으로 지역의 유력 성씨로 자리 잡았다.

분재기의 주인공은 정유건의 손자 정홍량(鄭弘量)의 부인 한 씨로 남편 사후 자녀 3남 5녀와 첩 소생 윤백에게 재산을 분급하는 문서이다.

강종문 문화재팀장은 "지난 3월 충청북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된 '정립 문적'과 함께 '하동 정씨 고문서' 등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국역사업 등을 실시하고 향후 건립 예정인 옥천박물관에서 주요 전시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끝)

출처 : 옥천군청 보도자료

Copyright© 연합뉴스 보도자료.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