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청군 미래농업 이끌 청년농업인 육성한다 [산청소식]

최일생 입력 2022. 6. 30. 23:22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산청군은 차세대농업인 성공모델 육성사업으로 스마트 환경제어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번 사업은 군이 올해 경남도농업기술원의 자율형 공모사업에 선정된데 따른 것이다. 해당 공모를 통해 차세대농업인 성공모델 육성사업 3곳이 선정, 올해 6월말 현재 1곳의 스마트 환경제어 시스템을 구축했다.


차세대농업인 성공모델 육성사업은 청년층의 안정적 영농정착과 농창업 기반조성을 위한 사업으로 개소당 5000만원(도비 1500만원, 군비 2500만원, 자부담 1000만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다양한 영농분야에서 새로 개발된 신기술이나 청년농업인들이 영농현장에서 축적·검증한 기술 또는 아이디어 등을 구체화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에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 농가는 생초면에서 들깨잎 양액재배 중인 정승민 청년 농업인이다. 

하반기에는 생비량면에서 딸기 양액재배를 하는 이성만 청년농업인 농가를 대상으로 사업을 진행한다. 해당 농가는 현재 연동하우스에 육묘장을 조성해 복합환경제어기를 활용해 딸기 우량묘를 생산하고 있다. 

이번 사업을 통해 스마트팜 시스템과 연계되는 알루미늄 스크린을 설치해 적정한 온도를 조절, 조기출하를 목표로 하고 있다.

상황버섯을 재배하는 청년농업인인 전주영씨 농가를 대상으로는 상황버섯 자가생산을 목표로 배양목 종균 접종을 위한 클린부스 및 무균배양시설을 설치, 고품질 상황버섯 생산 안정화를 꾀할 계획이다.

군은 미래를 책임질 청년농업인들이 안정적으로 영농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청년농업인 대상 공모사업에 적극 참여한다는 계획이다.

◆산청군 상수원보호구역 불법행위 근절 나선다

산청군은 안전하고 질 좋은 물 공급을 위해 상수원보호구역 불법행위 집중단속을 실시한다.

군은 오는 7월말까지 상수원보호구역인 생초, 단성, 진양호 상수원 구간의 불법행위를 집중단속 한다. 단속 대상 불법행위는 상수원보호구역 내 무허가 영업, 불법 건축물, 불법 용도변경, 불법 형질변경 및 폐기물 적치 등이다.


이와 함께 여름철 보호구역 내 수영, 행락, 야영, 취사, 세차행위와 낚시 및 다슬기 채취 등 각종 금지행위도 단속 대상이다.

군은 4개팀으로 구성된 단속반을 편성해 주중 정기순찰과 야간 순찰·감시활동을 벌인다. 주말과 공휴일에도 수시순찰을 강화하고 CCTV 등 각종 장비를 활용해 단속을 펼칠 계획이다. 

◆산청 복지기관들 노인돌봄 지원 맞손

산청군은 지역 내 노인복지 서비스 기관들이 ‘복지서비스 제고를 위한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참여 기관은 노인맞춤돌봄서비스 수행기관인 산청복음노인통합지원센터, 산청해민노인복지센터, 한일노인통합지원센터를 비롯해 산청군치매안심센터(센터장 김솔 산청군보건의료원장), 산엔청복지관(관장 임우분) 등이다.


치매안심센터는 산청군 전 읍면의 독거노인과 취약계층 등 어르신 1700여명의 건강한 노후를 위한 지원을 연계하는 등 상호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구체적으로 치매예방정보를 활용해 치매인식개선, 우울, 자살예방, 원스톱 예방관리서비스 제공 등을 추진한다.

산엔청복지관은 취약계층 대상자에 다양한 통합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한편 지역사회자원 네트워크 구축, 인적자원 교류제공 등에서 협력한다. 

군은 협약을 통해 지역사회의 인적, 물적 자원 교류를 활성화 하는 한편 상호 업무 연계 시스템 구축으로 노인복지 서비스를 고도화로 지역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앞장선다.

◆산청문화원 우리동네 전통사찰 문화탐방 마쳐

산청문화원(원장 김종완)은 ‘산청의 전통사찰 문화탐방과 체험활동’을 주제로 한 1회차 역사문화기행을 마쳤다

이번 체험은 지역 주민 3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지역 전통사찰인 겁외사와 정취암, 율곡사를 방문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전문가로부터 각 사찰에 얽힌 역사 해설을 듣는 동시에 참가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돕기 위해 연꽃과 염주 만들기 체험을 가졌다.

산청문화원은 오는 8월 ‘기산국악당 전통국악체험’, 9월 ‘산청의 서원탐방’, 10월 ‘문익점 선생 묘소 참배 및 목화체험’을 주제로 3회차의 역사문화기행을 추가로 진행한다.

산청=최일생 기자 k7554@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