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d 선호 물가지표' 美 PCE, 지난달 6.3% 상승..전월과 동일

뉴욕=조슬기나 입력 2022. 6. 30. 22: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선호하는 물가 지표가 지난 달에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미 상무부가 30일(현지시간) 공개한 5월 미국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6.3%, 전월 대비 0.6% 상승했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5월 근원 PCE는 전년 동월 대비 4.7% 올랐다.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5월 미국인들의 소비 지출은 전월 대비 0.2% 올라 상승폭이 둔화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선호하는 물가 지표가 지난 달에도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미 상무부가 30일(현지시간) 공개한 5월 미국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6.3%, 전월 대비 0.6% 상승했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4월과 동일하다. 다만 전월 대비 상승률은 4월 0.2%에서 훨씬 높아졌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5월 근원 PCE는 전년 동월 대비 4.7% 올랐다. 전월의 4.9%보다는 둔화됐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근원 PCE는 Fed가 인플레이션 추이를 관찰할 때 가장 선호하는 물가지표다. Fed는 다음달 FOMC에서 0.5%포인트 또는 0.75%포인트 인상을 예고한 상태다.

제롬 파월 Fed 의장은 전날 한 포럼에서 "나는 그것(과도한 긴축)이 가장 큰 리스크라는 데 동의하지 않는다. 더 큰 실수는 물가 안정 회복에 실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Fed의 최우선 정책 목표가 물가 안정이라는 점을 재확인하며 이 과정에서 일부 경기 둔화 리스크가 있어도 감수하겠다는 뜻이다.

높은 인플레이션으로 5월 미국인들의 소비 지출은 전월 대비 0.2% 올라 상승폭이 둔화했다.

뉴욕=조슬기나 특파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