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영우' 박은빈 "자폐 연기해도 괜찮나 의문 가져"

박로사 입력 2022. 6. 29. 18:0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사진=ENA 제공

배우 박은빈은 첫 자폐스펙트럼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박은빈은 29일 오후 9시 첫 방송을 앞둔 ENA 새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제작발표회에서 “시놉시스를 읽으면서 처음으로 ‘연기를 어떻게 하면 되겠다’가 감이 잡히지를 않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섣불리 선입견을 가질까 조심스러운 마음이 컸고 ‘내가 이 연기를 해도 괜찮나?’라는 의문도 생겼다. 그래서 찾은 해답은 연기를 한다고 생각하기보다 진심을 내가 제일 먼저 알아주면 되더라. 영우의 진심에 은빈의 진심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연기의 구체화를 위해 한 노력도 밝혔다. “자폐에 대한 자문을 구하려 교수님을 만나 뵙고 대략적 특성들을 들었다. 배우로서 구체화하려고 노력했다”며 “그 적정선을 찾아서 합의한 결과가 여러분께서 보실 우영우다”고 말했다.

박은빈은 출연을 결정한 뒤 가장 먼저 미디어에 포장된 인물로 모방하지 않으려는데 차별을 뒀다. 그는 “미디어 매체를 통해 등장한 인물을 모방하고 싶지 않았다. 잘못된 접근이나 인식을 심어줄까 봐 조심스럽고 신중을 기해야하는 작업이라고 생각했다”며 “특히 자폐스펙트럼에는 네 가지 진단 기준이 있는데 그걸 보며 공부를 했다”고 진심을 드러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 변호사 우영우가 다양한 사건들을 해결하며 진정한 변호사로 성장하는 대형 로펌 생존기를 그린다. 조금은 다른 시선으로 세상의 편견, 부조리에 맞서 나가는 우영우의 도전이 따뜻하고 유쾌하게 펼쳐진다. 무엇보다 믿고 보는 배우들이 완성할 휴먼 법정물에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