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삼문둔치 분수 다시 가동 .. 7m 물줄기 맞으며 무더위 날리세요!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입력 2022. 6. 29. 17: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경남 밀양시 삼문동 둔치 바닥분수가 오는 7월부터 9월 30일까지 3개월간 가동된다.

시는 그간 코로나19 여파로 2년간 중단됐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시설물 보완과 점검을 거쳐 다시 가동된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바닥분수 가동으로 시민들이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철저한 수질검사와 안전한 환경을 조성해 시민들이 시설물을 이용할 때 불편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물줄기를 쏟아내는 경남 밀양시 삼문동 둔치의 바닥분수.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경남 밀양시 삼문동 둔치 바닥분수가 오는 7월부터 9월 30일까지 3개월간 가동된다.

시는 그간 코로나19 여파로 2년간 중단됐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시설물 보완과 점검을 거쳐 다시 가동된다고 밝혔다.

일명 ‘삼문둔치 분수’는 펌프를 이용해 최대 높이 7m까지 물줄기가 치솟아, 주민 휴식공간뿐 아니라 아이들의 물놀이 장소로도 활용된다.

운영시간은 12시부터 오후 9시까지며, 매주 월요일은 시설물 점검과 청소 등을 위해 물이 나오지 않는다.

시는 주 1회 저류조 청소를 하고 2주마다 수질검사를 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바닥분수 가동으로 시민들이 무더운 여름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철저한 수질검사와 안전한 환경을 조성해 시민들이 시설물을 이용할 때 불편하지 않게 하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rye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