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웨이퍼스 "美 반도체 공장 인센티브 없으면 韓으로 향해야"

정현진 입력 2022. 6. 28. 14:0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대만 반도체 웨이퍼 생산업체 글로벌웨이퍼스가 미국 텍사스 셔먼에 50억달러(약 6조4000억원)를 투자해 웨이퍼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을 내놨다.

마크 잉글랜드 글로벌웨이퍼스 사장은 공장 건설과 관련해 미국 내 반도체 생산 확대를 위한 이른바 반도체 지원법에 포함된 재정적 인센티브를 요구할 것이라면서 이 법이 통과되지 않으면 "우리는 한국 쪽으로 돌아서야 한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대만 반도체 웨이퍼 생산업체 글로벌웨이퍼스가 미국 텍사스 셔먼에 50억달러(약 6조4000억원)를 투자해 웨이퍼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을 내놨다. 다만 현재 미 의회 문턱을 넘지 못하는 반도체 산업 지원법의 인센티브가 없을 경우 미국이 아닌 한국으로 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글로벌웨이퍼스는 이날 이같이 밝혔다. 이 공장이 세워지면 20여 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에 들어서는 실리콘 웨이퍼 생산 시설이 된다. 이 공장 건설로 1500개의 일자리가 생기고 미국 반도체 산업이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글로벌웨이퍼스는 전망했다.

마크 잉글랜드 글로벌웨이퍼스 사장은 공장 건설과 관련해 미국 내 반도체 생산 확대를 위한 이른바 반도체 지원법에 포함된 재정적 인센티브를 요구할 것이라면서 이 법이 통과되지 않으면 "우리는 한국 쪽으로 돌아서야 한다"고 말했다. 글로벌웨이퍼스는 세계 3위 실리콘 웨이퍼 생산업체로 미국에 공장을 지을 경우 미국 내 반도체 제조시설에 안정적으로 웨이퍼를 공급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웨이퍼스의 이번 발언은 미 의회에서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520억달러를 투자하는 미 반도체지원법이 통과되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미 상원은 지난해 7월 반도체 등 중점 산업 육성에 모두 2500억달러를 투자하고 기술 개발에 1900억달러를 집중 지원하는 내용의 법안을 초당적 합의로 통과시킨 바 있다. 하원도 현재 반도체 업계에 대한 520억달러 규모의 투자를 포함해 모두 3000억달러에 달하는 연구·개발(R&D) 예산을 지원하는 '미국 경쟁 법안'을 심의 중이다.

이를 두고 민주당과 공화당의 생각차는 큰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반도체지원법을 미 인플레이션 억제 수단으로 쓰려는 의도가 있다고 WSJ은 전했다. 공화당은 초당적으로 통과된 상원 법안과는 달리 하원 법안은 민주당 독자적으로 무역, 기후변화, 인권 관련 조치를 포함한 정파적 표결로 승인됐다면서 법안의 수정을 원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 행정부는 이 법안 통과에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나 러몬도 미 상무부 장관은 한국, 일본, 유럽연합(EU) 회원국 모두 소비재, 산업·군수 제품에 들어가는 반도체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막대한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지금 반도체 공급망의 전환점에 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수 주 내에 반도체 지원법을 통과시킨다면 많은 기업을 유치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반대의 상황이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글로벌웨이퍼스 뿐 아니라 인텔의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도 지난 지난 22일로 예정돼 있던 오하이오 공장 착공식을 연기하면서 그 이유로 '반도체지원법과 관련한 불확실성'을 언급했다. 겔싱어 CEO는 의회가 8월 휴회를 맞기 전 이 법안을 통과시켜야한다면서 법 통과 여부에 따라 인텔도 오하이오 투자를 당초 계획했던 것보다 키울지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