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남당' 서인국x강미나, 닮은꼴 남매로 등장 "눈 밑 점 찍었다" [종합]

황수연 기자 입력 2022. 6. 27. 18: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닮은꼴 서인국과 강미나가 극중 남매로 호흡을 맞춘다.

서인국은 '미남당'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대본을 보면서 '남한준은 나다' 싶었다. 이 캐릭터를 서인국 화해서 표현하고 싶다는 욕심이 엄청나게 강했다. 무엇보다 욕심났던 가장 큰 부분이 전직 프로파일러가 무당을 한다는 설정이 좋았다. 지금 안 하면 다시 못 만날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어서 무조건 해야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닮은꼴 서인국과 강미나가 극중 남매로 호흡을 맞춘다.

27일 온라인을 통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미남당'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고재현 감독과 배우 서인국, 오연서, 곽시양, 강미나, 권수현이 참석했다. 

'미남당'은 전직 프로파일러이자 현직 박수무당의 좌충우돌 미스터리 코믹 수사극이다. 카카오 페이지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화제작 '미남당-사건수첩'이 원작이다. 

서인국은 화려한 언변과 프로페셔널한 직업 정신으로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문제를 해결하는 프로파일러 출신 박수무당 남한준 역을, 강미나는 국정원 천재 해커 출신으로 돌+i계의 전설이라 불리는 남혜준 역을 연기한다. 

이날 서인국은 "제가 맡은 남한준은 신내림을 받아 초월적 능력을 지닌 캐릭터가 아닌 천재 프로 파일러다. 그 능력에 동생의 남혜준의 해킹 실력을 덧붙여서 프로 파일링을 한다. 때문에 (무당을 찾아온 사람들은) '이 사람은 저런 것까지 어떻게 알지?'라고 놀라워한다. 착각을 불러일으킬 만큼의 말발도 갖추고 있는 인물이다"고 소개했다. 

서인국은 '미남당'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대본을 보면서 '남한준은 나다' 싶었다. 이 캐릭터를 서인국 화해서 표현하고 싶다는 욕심이 엄청나게 강했다. 무엇보다 욕심났던 가장 큰 부분이 전직 프로파일러가 무당을 한다는 설정이 좋았다. 지금 안 하면 다시 못 만날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어서 무조건 해야겠다 싶었다"고 밝혔다. 


고재현 감독은 "'미남당'의 남한준은 서인국이라고 생각하고 이 작품을 기획했다. 흔쾌히 응해주셔서 감사하다. 모든 배우가 마찬가지지만 특히 서인국 씨는 그가 아니면 누가 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다. 현장에서 의지가 되는 친구다. 연기도 너무 편하게 잘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매로 나오는 강미나는 "인국 오빠가 남한준이라는 이야기를 듣고 설렜다. 전에 같은 회사였고 저랑 이미지가 비슷하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촬영을 마친) 지금은 아예 친동생이 돼버린 것 같은 느낌이다"라며 웃었다. 

두 사람이 닮았다는 말에 서인국은 "제가 눈 밑에 점이 있지 않나. 그래서 드라마에 등장하는 저희 가족은 점이 있다. 미나 씨와 제 엄마 역할을 하는 분 모두 눈 밑에 점을 찍고 나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끝으로 서인국은 '미남당'을 소개하는 다섯 글자로 '한계가 없다'를 말한 뒤 "아마 한계 없는 웃음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미남당'은 27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