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한데 무릎 부상까지, SF 크로포드 10일짜리 IL행

배중현 입력 2022. 6. 27. 13:2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부진에 부상까지 겹쳤다. 백전노장 브랜든 크로포드(3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가 공백기를 갖는다.

샌프란시스코 구단은 27일(한국시간) 크로포드를 10일짜리 부상자명단(IL)에 올렸다. 크로포드는 지난 22일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 홈 쇄도 과정에서 왼 무릎을 다쳤다. 중견수 희생플라이 때 3루에서 홈을 파고들었는데 포수와 충돌, 경기에서 빠졌다. 25일 신시내티 레즈전을 소화해 큰 문제가 없는 듯 보였지만 결국 왼 무릎 염증 소견으로 IL에 등록됐다.

크로포드는 지난해 개인 통산 네 번째 골드글러브(내셔널리그 유격수)를 받았다. 타석에서도 타율 0.298 24홈런 90타점으로 활약,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 투표에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올 시즌엔 부진이 심각했다. 부상 전까지 63경기 타율이 0.224(214타수 48안타)로 낮았다. 출루율(0.313)과 장타율(0.350)을 합한 OPS가 0.663으로 전년 대비(0.895) 큰 폭으로 하락한 상황이었다.

한편 샌프란시스코는 크로포드의 공백을 채우기 위해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 있던 예르민 메르세데스를 콜업했다. 메르세데는 지난 19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에서 영입된 포수 겸 내야 자원이다.

배중현 기자 bjh1025@edaily.co.kr

Copyright© 일간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