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전쟁으로 얻은 자유와 진리, 소외된 이웃에게 흘려보내야"

박용미 입력 2022. 6. 24. 14: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오는 25일은 6·25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72주년이 되는 해다.

한국교회가 이 전쟁의 의미를 기억하고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해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설교를 맡은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는 "6·25 한국전쟁은 자유와 진리를 지키기 위한 전쟁이었고 이를 위해 많은 이들이 피를 흘렸다"며 "그러나 전쟁 후 발전하고 부흥한 한국교회는 풍요에 빠진 나머지 절망하는 이웃을 잊고 방향을 잃어버렸다"고 지적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한교총 6·25 한국전쟁 72주년 기념 예배
한국교회 24개 교단 사무총장과 총무들이 24일 서울 마포구 신촌성결교회에서 열린 6·25 한국전쟁 72주년 기념예배에서 성도들과 함께 특별기도를 드리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오는 25일은 6·25 한국전쟁이 발발한 지 72주년이 되는 해다. 한국교회가 이 전쟁의 의미를 기억하고 한반도와 세계 평화를 위해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류영모 목사)은 6·25를 하루 앞둔 24일 서울 마포구 신촌성결교회(박노훈 목사)에서 기념 예배를 드리고 기독교인으로서 평화의 길을 걸어갈 것을 다짐했다.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가 24일 서울 마포구 신촌성결교회에서 열린 6·25 한국전쟁 72주년 기념예배에서 설교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설교를 맡은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목사는 “6·25 한국전쟁은 자유와 진리를 지키기 위한 전쟁이었고 이를 위해 많은 이들이 피를 흘렸다”며 “그러나 전쟁 후 발전하고 부흥한 한국교회는 풍요에 빠진 나머지 절망하는 이웃을 잊고 방향을 잃어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나님으로부터 자유와 진리를 받은 그리스도인은 소외된 이웃을 위해 손을 내미는 일에 앞장서야 한다. 우리가 먼저 회개하고 하나님을 향한 첫사랑을 회복하자”고 강조했다.

24개 교단 사무총장과 총무들은 특별기도로 하나님의 은혜를 간절히 구했다. 이들은 “나라를 위해 순직한 영령들의 노고와 희생을 기억하게 하시고 우리도 그 뜻을 받들어 나라와 이웃을 더 사랑하게 해달라”고 부르짖었으며 이어 “북한 땅 방방곡곡에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이 힘차게 증거돼 온 민족이 하나님을 섬기는 나라가 되게 해달라”고 기도했다.

류영모 한교총 대표회장이 24일 서울 마포구 신촌성결교회에서 열린 6·25 한국전쟁 72주년 기념예배에서 한반도 복음통일을 강조하는 기념사를 하고 있다. 신석현 포토그래퍼

류영모 대표회장은 기념사에서 한반도 복음 통일을 강조했다. 류 대표회장은 “우리나라는 일제로부터 해방된 기쁨을 채 누리기도 전에 허리가 잘려나갔다. 그러나 우리 국민의 애국심으로 강대국의 틈바구니에서 지금까지 성장했다”며 “우리 모두 불 꺼진 애국심에 다시 불을 붙이자. 특히 그리스도인은 땅끝까지 복음을 전하라는 주님의 말씀에 순종하기 위해서라도 통일을 이루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한교총은 성명서도 발표했다. 한교총은 서로 불신만 커지는 남북 관계를 안타까워하며 우리 정부에는 평화로운 협력 방안 마련을, 북한에는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박용미 기자 m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Copyright©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